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준석도 윤석열도 울산行…김기현 중재 극적 3자회동 성사되나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이준석도 윤석열도 울산行…김기현 중재 극적 3자회동 성사되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석열‧이준석, 나흘째 신경전 끝에 극적 타결 가능성
    김기현 원내대표 지역구 울산서 3자 회동설 돌아
    제주 거쳐 울산행 이준석…윤석열도 회동 적극 행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울산에서 극적 회동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박종민·이인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울산에서 극적 회동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박종민·이인 기자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각각 울산으로 이동하면서 막판 극적 회동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선대위는 이날 별도 입장문에서 "윤 후보가 오후 2시 40분경 당사 후보실을 출발했다"며 "윤 후보가 '이준석 대표님을 뵙고 여러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거듭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까지 제주에 머물다가 울산으로 이동한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윤 후보도 울산으로 향했다는 의미로 보인다.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와 회동 여부에 대해 "글쎄 뭐 움직여 봐야할 것 같다"며 "가서 만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보겠다"고 했다. 울산을 지역구로 둔 김기현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일정을 취소하고 울산으로 향했다. 당내에선 김 원내대표의 중재 하에 윤 후보와 이 대표 등 극적 3자 회동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앞서 이 대표는 선대위 구성과 일정 패싱 등에 반발, 지난달 30일부터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부산, 순천, 여수, 제주 지역 당협위원회를 방문하는 등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6일 선대위 출범식을 앞두고 위기감이 증폭된 가운데 당내 초선 및 재선의원들도 이날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교체를 위해 윤 후보와 이 대표의 만남을 촉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