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이준석 만나고 싶지만"…尹‧李 제주회동 시계제로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석열 "이준석 만나고 싶지만"…尹‧李 제주회동 시계제로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석열, 이준석 만나러 제주행 계획…이준석은 '거절' 의사 밝혀
    윤석열 "번뜩이는 아이디어 감탄…작금 상황에 당황스러워"
    이준석, 제주서 오전 기자 간담회 예정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3일 비공개 선대위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박종민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3일 비공개 선대위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박종민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3일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이준석 대표에 대해 "저는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만나고 싶어서 시간이나 장소를 알아보는데, 이 대표가 아침에 인터뷰 하는 것도 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윤 후보와 선대위 구성, 일정 패싱 등을 이유로 신경전을 벌이던 와중에 돌연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나흘째 잠행 중이다. 전날 윤 후보는 홍준표 의원과 만찬 회동 후 제주에 머물고 있는 이 대표를 만나러 가겠다고 했지만, 이 소식을 들은 이 대표 측이 만남을 거절하면서 회동 여부는 미정인 상태다.
     
    윤 후보는 "이 대표를 만날 때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늘 감탄하고, 만날 때마다 많은 공부도 되고 정보를 얻는다"며 "정당사에 가장 최연소로 10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당 대표를 제가 대선후보로서 함께 대장정을 간다는 것 자체가 저는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현재 제주에 머물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했다. 연합뉴스현재 제주에 머물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오히려 제가 이런 작금의 상황에 대해 당황스럽고 이 대표를 오해한 사실이 없다"며 "지난 5일 대선후보로 선출된 다음 날 가장 먼저 점심 식사를 하면서 앞으로 선거운동을 어떻게 할 지에 대한 얘기도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홍보본부장을 겸직하면서 일각에선 이 대표가 홍보비 예산을 유용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 바 있다. 전날 이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의 핵심 관계자)발로 언론에 의혹이 대거 보도된 데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저는 그런 얘기를 들은 사실이 없다"며 "거기에 대해 누가 그런 얘기를 저한테 말한 사람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그 일을 자임했기 때문에 믿고 즉석에서 맡아 달라고 했었다"며 "밖에서 돌아다니는 소문을 들으신 것 같은데 저는 그런 얘기를 주변에서 하는 것을 못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 측은 여전히 유의미한 개선책 없이 윤 후보와의 만남에는 부정적인 의사를 드러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윤 후보가 제주에 내려와도 딱히 상황 변화가 없는 이상 만날 생각이 없다"고 했다. 대신 이 후보는 제주 시내 모처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현재 상황과 자신의 심경 등을 추가로 밝힐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