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수처, '판사 사찰 의혹' 손준성에 6일 출석 재통보

뉴스듣기


법조

    공수처, '판사 사찰 의혹' 손준성에 6일 출석 재통보

    뉴스듣기

    지난달 19일 또는 20일 출석 첫 요청→26일 또는 27일 출석일 재통보
    공수처, 소환 일정 조율 중 '고발 사주' 의혹으로 구속 영장 청구
    영장 기각되자 3일 3차 통보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3일 판사 사찰 문건 작성 의혹과 관련해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에게 출석하도록 통보했다.

    공수처는 이날 오후 손 검사 측 변호인에게 문자를 보내 이달 6일 오전 10시 피의자 조사를 위해 출석해달라고 요청했다.

    손 검사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 중일 때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하면서 윤 후보의 지시를 받아 주요 재판부 분석 문건을 작성하고 배포한 의혹을 받는다.

    공수처는 지난달 판사 사찰 의혹과 관련해 손 검사 측에 19일 또는 20일 출석해달라고 처음 요청했다. 그러나 손 검사 측이 일정 조율을 요청하면서 같은 달 26일 또는 27일로 출석일을 재통보했다.

    손 검사 측은 재통보된 날짜에 대해서도 변호인 일정을 이유로 어렵다는 의사를 밝혔고, 공수처는 이후 추가 조율을 하지 않다가 '고발 사주' 의혹 사건으로 청구했던 손 검사 구속 영장이 기각되자 이날 3차 소환 통보를 했다.

    공수처는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10월 23일과 지난달 30일 두 차례에 손 검사의 구속 영장을 청구했으나 모두 기각됐다.

    손 검사 측은 6일 출석을 위해 일정을 조정 중이다. 만약 출석이 어려울 경우 양측이 재차 날짜 협의를 해야 할 수도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