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규확진 5266명·이틀째 5천명대…위중증 733명·연일 최다경신(종합)

뉴스듣기


보건/의료

    신규확진 5266명·이틀째 5천명대…위중증 733명·연일 최다경신(종합)

    뉴스듣기

    현재 증가세면 중환자 800명대 진입도 코앞…수도권 병상가동률 88%
    사망자 47명 급증해 누적 3705명…수도권 연이틀 4천명대 확산 지속
    2차접종 6만 5400여명↑·전체 80.1%…'부스터샷' 접종 338만 5800여명
    전날 오미크론 첫 국내감염 5명 확인…지표환자 아들 등 추가확진 유력
    文대통령 "단계적 일상회복 순탄치 않아…마지막 고비, 마음 모아 달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 5266명, 위중증 환자 733명으로 연일 최다를 기록하고 있는 2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코로나19 신규확진자 5266명, 위중증 환자 733명으로 연일 최다를 기록하고 있는 2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시행 한 달을 넘긴 가운데 4차 유행의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틀째 5천 명대를 기록하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위드(with) 코로나' 체제를 지탱하는 의료체계에 직접적 부담을 주는 위중증 환자는 700명대 중반에 근접하며 또다시 최다기록을 갈아치웠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266명 늘어 총 45만 7612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사상 처음으로 5천 명을 넘기며 1주일 만에 종전 최고치(11월 24일·4115명)를 경신했던 전날 기록(5123명)을 하루 만에 깬 것이다. 그보다 143명이 늘었고, 지난 주 목요일(11월 25일·3937명)과 비교했을 때도 1329명이나 더 많다.
     
    전날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의심환자는 총 6만 2135명으로 집계됐다. 전국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총 15만 3580건의 진단검사가 시행됐고, 이 중 1834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총 검사건수는 21만 5715건으로 당일 기준 양성률은 2.44%다.

    위중증 733명·하루 만에 '최다 경신'…수도권 병상가동률 88% 넘겨

    코로나19 신규확진자 5266명, 위중증 환자 733명으로 연일 최다를 기록하고 있는 2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코로나19 신규확진자 5266명, 위중증 환자 733명으로 연일 최다를 기록하고 있는 2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모수(母數)에 해당되는 전체 확진규모가 4천 명대에서 5천 명대까지 불어나면서, 일상회복의 최우선 방역지표인 위중증 환자는 나날이 급증하고 있다.
     
    인공호흡기나 고유량(high flow) 산소요법, 에크모(ECMO·체외막산소공급장치), 지속적신대체요법(CRRT) 등의 치료를 받는 위중증 환자는 10명이 늘어 총 733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새 무려 62명이 폭증해 700명을 넘어선 전날에 이은 역대 최다기록이다.
     
    이 중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이 83.6%(613명)로 대부분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60대 180명(24.56%) △70대 253명(34.52%) △80세 이상 180명(24.56%) 등이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달 17일 500명대로 진입한 뒤 8일 만에 600명대(11월 25일·612명)로 뛰어올랐다. 이후 26일 617명→27일 634명→28일 647명→29일 629명→30일 661명→이달 1일 723명 등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금과 같은 확산 속도라면, 조만간 800명 선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사망환자도 덩달아 증가하는 양상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7명이나 늘어 지금까지 코로나19로 숨진 국내 확진자는 모두 3705명(치명률 0.81%)이다. '위드 코로나' 초반까지 0.8%를 밑돌았던 누적 치명률은 최근 고령층 위중증 환자의 증가세로 인해 점차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1주간 신규 환자는 지난달 26일 3898명→27일 4067명→28일 3925명→29일 3308명→30일 3032명→이달 1일 5123명 등으로 이날까지 하루 평균 약 4088명이 확진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이 급증하고 있는 2일 재택치료 관리 의료기관인 서울 서대문구 동신병원에서 관계자들이 재택치료 시스템을 통해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코로나19 신규 확진이 급증하고 있는 2일 재택치료 관리 의료기관인 서울 서대문구 동신병원에서 관계자들이 재택치료 시스템을 통해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대유행의 중심 축인 수도권은 이미 의료대응체계가 붕괴 상황에 직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수도권 소재 중환자 전담병상 총 714개 중 629병상이 차 병상 가동률은 88.1%에 달한다. 새로 환자를 받을 수 있는 병상은 85개뿐이지만, 현장에서는 이마저도 투입 가능인력을 고려하면 허수(虛數)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연일 최다발생을 기록하고 있는 서울은 중환자 병상 345개 중 311병상이 쓰여 90.14%, 79병상 중 9병상만이 남은 인천은 88.6%, 290병상 중 248병상이 돌아가고 있는 경기는 85.5%의 가동률을 나타내고 있다.
     
    당초 정부가 '비상계획'(서킷 브레이커) 발령기준의 하나로 제시한 중환자병상 가동률 75%를 한참 뛰어넘은 수준이다.
     
    수도권 확진자가 이송되고 있는 인접권역의 병상도 빠르게 소진돼 여력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대전과 세종은 각각 보유한 25병상과 6병상이 꽉 찬 상태다. 충북은 가용병상이 32병상 중 1병상, 충남 지역은 38병상 중 4병상밖에 남아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수도권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 곧바로 병상 배정을 받지 못하고 자택 등에서 대기하는 환자도 늘고 있다.
     
    이날 기준 수도권에서 하루 이상 병상배정을 대기하고 있는 환자는 총 915명으로 파악됐다. 전날(842명)보다 73명 증가했다.
     
    날짜별로는 하루 이상 병상 대기자는 350명, 이틀 이상 110명, 사흘 이상 78명, 나흘 이상 377명 등으로 조사됐다. 이 중 70세 이상 고령층은 543명, 고혈압·당뇨 등 기저질환 보유자 등은 372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미크론' 국내 감염사례 5명 확인…수도권 연이틀 4천명대 확산

    이에 더해 전날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의 국내 첫 감염사례가 발견되면서 방역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오미크론 발생국인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40대 부부와 이들의 지인인 30대 남성이 오미크론 '양성'으로 최종 확인됐다.
     
    아울러 해외유입 확진자를 대상으로 변이 분석을 실시한 결과, 마찬가지로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또다른 일행인 50대 여성 두 명이 오미크론 확진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첫 감염 의심사례였던 부부의 아들에 대한 전장 유전체 분석 결과는 이날 중 공개될 예정이다. 지표환자의 밀접접촉자로 추가 확진된 지인의 경우, 양성 판정을 받기 전까지 여러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하고 다수의 인원과 접촉한 것으로 드러나 지역사회에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퍼졌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오는 3일부터 16일까지 내국인을 포함한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예방접종력과 관계없이 열흘 간 격리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날 신규 확진의 전파경로는 국내 발생이 5242명, 해외유입이 24명으로 확인됐다.
     
    국내 지역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 2262명 △부산 157명 △대구 69명 △인천 354명 △광주 39명 △대전 166명 △울산 18명 △세종 8명 △경기 1490명 △강원 142명 △충북 49명 △충남 149명 △전북 71명 △전남 37명 △경북 106명 △경남 94명 △제주 31명 등이다.
     
    4106명이 새롭게 확진된 수도권은 전날(4110명)에 이어 4천 명대 확산세를 유지했다. 전체 78.33%의 비중이다.
     
    비수도권 지역은 1136명의 환자가 나와 전체 21.67%의 비율을 나타냈다.
     
    해외유입 사례(24명)는 입국 당시 검역을 통해 5명이 확진됐고, 입국 이후 지자체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인원이 19명으로 나타났다.
     
    유입 추정국가는 △필리핀 2명 △러시아 2명 △인도네시아 1명 △몽골 2명 △캄보디아 1명 △싱가포르 2명 △네팔 2명 △스리랑카 3명 △아랍에미리트 1명 등 중국 외 아시아 지역이 16명, △프랑스 1명 △터키 1명 △포르투갈 1명 △이탈리아 1명 △네덜란드 1명 △독일 1명 등 유럽 지역이 6명, 미국 2명 등으로 조사됐다. 국적별로 내국인이 15명, 외국인이 9명이다.
     
    정부는 '부스터샷'(효과 보강을 위한 추가접종)을 '3차 기본접종'으로 규정하며 고령층 등에 대한 추가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인원은 2만 3652명으로 누적 접종자는 4259만 3798명이다. 전체 대비 82.9%로 만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 보면 93.5%다.
     
    2차 접종을 받은 국민은 6만 5436명이 늘어 총 4112만 9620명이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완료했다. 전체 80.1%로 성인 인구의 91.5%다.
     
    '3차 접종'에 해당하는 부스터샷을 맞은 60세 이상 고령층, 요양병원·시설의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의료기관 관계자 등은 15만 9424명이 늘었다. 현재까지 부스터샷 접종을 마친 대상자는 모두 338만 5821명으로 전체 인구의 6.6%(성인 기준 7.7%) 수준이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文대통령 "마지막 고비"…정부, 이르면 내일 추가방역대책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고, 신종변이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하루 빨리 일상을 회복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한 입국방역 강화를 주문했던 문 대통령은 "국민의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리고 더 나은 일상으로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일상회복의 마지막 고비를 넘는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해주시고 마음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 속하는 방역·의료 분과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추가 방역조치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전해철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방역 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확대를 비롯해 사적모임 규제 강화 및 식당·카페 등의 미접종 인원 축소 등의 조치가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정부의 방역대책은 빠르면 내일(3일) 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