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중증 환자 1%, 뇌 중추신경계 문제 발생"

뉴스듣기


국제일반

    "코로나 중증 환자 1%, 뇌 중추신경계 문제 발생"

    뉴스듣기

    동맥경화로 인한 뇌졸중, 뇌출혈, 뇌염증 등 합병증

    코로나19 신규확진자 5천266명, 위중증 환자 733명으로 연일 최다를 기록하고 있는 2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코로나19 신규확진자 5천266명, 위중증 환자 733명으로 연일 최다를 기록하고 있는 2일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코로나19 중증 확진자 100명 중 1명은 뇌의 중추신경계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연구팀장인 토마스 제퍼슨대 스콧 파로 박사는 이날 열린 북미방사선학회 연례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19 입원 환자 3만 8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약 11%가 뇌 합병증 의심 증상을 보였다.
     
    이에 따라 MRI(자기공명영상)와 CT(컴퓨터 단층촬영) 결과 이들의 10%에서 바이러스와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중추신경계 이상이 확인됐다. 가장 흔한 증상은 동맥경화로 인한 뇌졸중이었지만, 뇌출혈과 뇌염증을 비롯한 치명적인 합병증도 나타났다.
     
    파로 박사는 "코로나19로 인한 폐 질병이 잘 알려져 있지만, 우리의 연구 결과는 중추신경계 합병증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과 후유증의 중대한 원인이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