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주 52시간 철폐' 논란 재연…"현장 목소리 듣겠다는 것"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윤석열 '주 52시간 철폐' 논란 재연…"현장 목소리 듣겠다는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尹 "주52시간·최저시급 비현실적, 탁상공론" 비판
    그러면서 "비현실적 제도 다 철폐하겠다"
    尹 노동관 두고 비판 쏟아지자
    尹 "현장 목소리를 잘 반영한 정책 만든다는 뜻"

    연합뉴스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자신의 '주52시간 제도 철폐 발언'에 비판이 쏟아지자 1일 "현장 목소리를 잘 반영하는 정책을 만들겠다는 말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이날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충북 지역의 중소기업인을 만나는 자리에서 많은 분들이 최저시급 제도와 주52시간 제도가 영세 중소기업 운영에 굉장히 장애가 많다고 말했다"라며 "제가 차기 정부를 담당하게 되면 현장 목소리를 잘 반영하는 정책을 입안하겠다는 말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전날 윤 후보는 중소기업인들과 만나 "최저시급 제도나 주 52시간 제도는 굉장히 비현실적이고, 탁상공론 때문에 중소기업 (운영)하기 어렵다는 말씀을 들었다"라며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을 두고 '주 52시간 제도를 아예 없앤다는 것인가'라는 비판이 쏟아졌고, 윤 후보의 노동관도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윤 후보는 앞서 '주 120시간 노동',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등의 발언으로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용진 공동선대위원장은 "가정이 무너지고, 사회가 무너질 윤 후보의 독선적 노동 인식을 규탄한다"라며 "주 120시간 노동 발언으로 국민들 억장 무너지게 해놓고, 연이틀 무지한 반(反) 노동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제도(주 52시간제)의 밑그림은 1년 여 간의 진통 끝에 문재인 정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노사정 합의로 어렵사리 탄생한 것"이라며 윤 후보의 탁상공론 주장도 비판했다. 

    앞서 윤 후보 측은 전날 "발언발언 취지와 사실관계가 다르다"며 과거 '120시간 노동' 발언 전력과 함께 논란이 된 발언을 추후 설명 하는 방식을 되풀이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김은혜 대변인은 30일 밤 늦게 "윤 후보의 오늘 발언은 중소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과정에서 정책 대상자의 의견을 듣지 않는 일방통행식 탁상공론 제도를 차기 정부에서 지양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며 "'52시간제를 철폐하겠다'는 말은 따라서 문단을 하나의 문장으로 임의 압축한 것일 뿐 후보가 직접 발언한 취지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