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재훈 교수 "현 방역체제 유지 시 1월말 확진자 1만명 도달"

뉴스듣기


산업일반

    정재훈 교수 "현 방역체제 유지 시 1월말 확진자 1만명 도달"

    뉴스듣기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우리나라가 현행 방역 체계를 유지할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내년 1월말 하루 1만명에 이를 것이란 예측이 나와 주목된다.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30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공동 개최한 '코로나 감염, 올 겨울 난 괜찮을까' 온라인 포럼에서 "최근 코로나19 환자 데이터를 반영하면 내년 1월이 되면 코로나19 환자는 거의 7천명에 도달하게 되고, 1월말에는 1만명 이상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교수는 "중환자 수는 백신의 중증화 효과 감소 등으로 모델링 결과를 벗어나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고, 델타 변이가 등장한 이후 백신 접종을 통해 현 상황을 완전히 해결하기는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정 교수가 이같은 주장을 편 것은 과기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인공지능(AI) 활용 감염병 유행 예측 알고리즘의 계산 결과 등에 근거한다.

    정 교수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빨리 시작한 서구권 국가는 우리나라보다 항체 형성율이 3~10배 높다"며 "우리에게 남아 있는 피해가 더 클 수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코로나 대응방안으로 "코로나19 피해 감소 전략과 피해 분산 전략을 병행해야한다"며 "백신 접종율을 높이고 경구용 치료제를 빠르게 보급하는 것, 방역을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것이 모두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윤 서울대 의대 교수는 발표에서 중증 환자 병상 부족에 대해 "현재 중환자실 내 비응급, 비중증 환자의 비중은 10~30%로 추정한다"며 "이를 고려하면 중증 환자 병상을 현재보다 1천~2천개 더 확보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당장 다음주 비중증 환자의 입원과 수술을 연기한다면 빠르게 병상 확보가 가능하다"는 주장을 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