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BTS 어게인]아미와 다시 만난 BTS "여러분이 저의 기적"

뉴스듣기


문화 일반

    [BTS 어게인]아미와 다시 만난 BTS "여러분이 저의 기적"

    뉴스듣기
    28일 저녁 7시 30분, 방탄소년단의 대면 오프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 이틀째 공연이 열렸다. 왼쪽부터 뷔, 제이홉, 슈가, RM, 정국, 진, 지민.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28일 저녁 7시 30분, 방탄소년단의 대면 오프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 이틀째 공연이 열렸다. 왼쪽부터 뷔, 제이홉, 슈가, RM, 정국, 진, 지민.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긴 기다림이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2년 1개월 만에 팬덤 아미(ARMY)를 LA 단독 콘서트 현장에서 만났다. 이때쯤이면 나아지겠지 하는 기대와 희망을 품고 공연을 준비했지만, 예상보다 길어지는 코로나 상황에 다시 만나기까지 시간이 더 걸렸다.

    28일 저녁 7시 30분(현지시각),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LA) 두 번째 공연이 열렸다. 아미의 응원에 아주 큰 힘을 받으며, 자신들의 존재 이유가 아미에게 있고, 아미 덕분에 이 모든 것을 이룰 수 있었다고 여러 차례 밝혀 온 방탄소년단은 이날도 아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네 번의 공연 중 유일하게 한국어로 소감을 말하는 날이 될 것 같다고 운을 뗀 제이홉은 "이번 콘서트에 전 세계 많은 아미 여러분이 찾아와 주셨다. 그만큼 팬 여러분에게도 굉장히 의미 있는 콘서트구나 생각했다"라며 "아미 여러분의 함성을 듣고 응원을 듣고 이렇게 공연을 하는 게 제 추억에 너무 큰 부분을 차지할 것 같은 생각이 들고, 의미가 남다를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제이홉은 "그만큼 오늘 이렇게 여기 오신 아미 여러분은 정말 자부심을 가져도 된다. 여러분도, 우리도 의미 있는 공연이니, 여러분의 인생에, 히스토리에, 여러분들의 기억과 추억에 중요한 밑줄 한 줄이었으면 좋겠다, 오늘 하루가"라고 바랐다.

    지민은 "그동안 여러분이 기다려 오면서 너무 고생하셨고, 너무 고맙다는 얘기를 먼저 해 주고 싶었던 것 같다"라며 "오랜만에 여러분이 있으니까 거의 7~8년 전으로 돌아간 것 같은 기분을 많이 느꼈던 것 같다. 2년 동안 여러분에게 사실 잘해왔다는 생각이 안 드는데, 그런데도 그동안 쭉 기다려 주셨다는 게 너무나 영광이고 감동이고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28일 열린 공연에는 총 5만 3천여 명의 관객이 들었다. 빅히트 뮤직 제공28일 열린 공연에는 총 5만 3천여 명의 관객이 들었다. 빅히트 뮤직 제공첫날 자신의 마음을 팬들에게 충분히 표현하지 못해 아쉬웠다는 지민은 "오늘은 여러분의 감정을 다 받은 것 같고, 너무너무 행복했다. 오늘 와 주신 여러분 너무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계속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항상 감사하고 사랑하고 사랑하고 사랑하고 사랑해"라며 영어로도 '러브 유'(love you)를 연발했다.

    리더 RM과 막내 정국은 영어로 소감을 전했다. RM은 공연을 하느라 상해버린 목을 두고 "일단 제 목에게 미안하다고 하고 싶지만, 동시에 제 목을 축하해 주고 싶다. (덕분에) 지금 여기 있는 5만명에게 (무대를) 잘 보여줄 수 있었으니까"라며 "여러분을 보면, 여러분의 눈을 직접 보면 저도 몰랐던 힘이 생겨서 마음이 부풀고 몸을 움직일 수 있게 된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마법이고 저의 기적"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훌륭한 밤!"이라고 인사를 건넨 정국은 "여러분도 훌륭한 시간을 보내고 계셨으면 좋겠다. 정말 오랜만이라 여러분 앞에서 공연하는 게 진짜 떨렸다. 나중에 집에 갈 때 오늘 밤을 아주 많이 생각할 것 같다. 정말 소중한 기억이라서 영원히 간직할 거다. 공연을 계속 즐겨 주셨으면 한다. 그리고 보라한다"라고 말했다.

    진은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끈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영희를 연상하는 깜찍한 양 갈래를 하고 나와 시선을 사로잡았다. 멤버들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라고 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진은 "여러분, 주위를 둘러보면 영화 같지 않습니까. 저는 저와 여러분이 이렇게 한 편의 영화를 만들어간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를 만들기 위해 정말 어떤 노력이라도 할 거고, 뭔가 부끄러운 일이 있더라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여러분과 같이 인생 영화를 만든다니까 너무 좋다. 저희 인생이 끝날 때까지 만들 영화니 잘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빅히트 뮤직 제공빅히트 뮤직 제공슈가는 "저희 일곱 명한테 이번 '퍼미션 투 댄스' 공연은 굉장한 큰 도전이었다. 저희도 나이 들고 있고 이렇게 개인곡 없이 모두 단체곡으로 한 건, 2년 만에 여러분이 우리 일곱 명한테 집중해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다"라며 "오늘 너무 즐거웠다. 감사하고 사랑한다"라고 전했다.

    "아 유 해빙 펀?"(Are you having fun?)이라고 관객에게 외친 뷔는 "오늘이 두 번째 공연인데 두 번만 더 하면 한국에 돌아간다. 한국에 있을 때 카메라 보고 녹화해서 보내고 이런 게 지속될 것 같은데 저는 다 필요 없고 그냥 여기 또 오고 싶다. 오늘, 그리고 어제 아미 여러분들의 함성, 열기, 그리고 눈… 진짜 정말 엄청나게 느끼고 가는 거 같다. 오늘 꿈에서 한 번 더 콘서트 하자. 정말 사랑하고. 위 러브 유(we love you). 위 퍼플 유(we purple you). 땡큐(thank you)"라고 마무리했다.

    27일과 28일 이틀 동안의 공연에서 약 10만 6천명의 관객을 모은 방탄소년단은 오는 12월 1일과 2일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의 세 번째, 네 번째 공연을 열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