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콘테 감독의 한숨 "토트넘의 현재 수준은 높지 않다"

뉴스듣기


해외축구

    콘테 감독의 한숨 "토트넘의 현재 수준은 높지 않다"

    뉴스듣기
    안토니오 콘테 감독. 연합뉴스안토니오 콘테 감독. 연합뉴스"현재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습니다."

    토트넘 홋스퍼 지휘봉을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로테이션을 가동하면서 토트넘의 한계가 여실히 드러났다. 당장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도, 유로파리그도 아닌 콘퍼런스리그에서 16강 진출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이기 때문이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콘퍼런스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무라(슬로베니아)에 1대2로 졌다.

    2승1무2패 승점 7점으로 조 2위 자리는 힘겹게 지켰지만, 선두 스타드 렌(승점 11점)과 격차가 4점 차로 벌어졌다. 남은 경기는 렌과 최종전이 전부. 16강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 조 1위는 불가능하다. 또 3위 피테서(네덜란드)와 승점 7점 동률이다. 유로피라그 조 3위와 치르는 플레이오프 진출 여부도 불투명한 상태다.

    콘테 감독은 경기 후 "부임 후 3주 반 정도 시간이 지나면서 팀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 현재 토트넘의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다"면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팀과 격차가 있다. 난 이런 것을 바꾸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더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토트넘은 인내와 시간이 필요하다. 팀 스쿼드를 향상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