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골대에 골 뺏긴' 손흥민…토트넘은 4경기 만에 승리

뉴스듣기


해외축구

    '골대에 골 뺏긴' 손흥민…토트넘은 4경기 만에 승리

    뉴스듣기
    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이 골대에 골을 뺏겼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후 3경기(리그 2경기) 연속 선발 출전.

    토트넘도 힘겹게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9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3대2 승리 이후 4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6승1무5패 승점 19점을 기록, 7위로 올라섰다.

    전반 토트넘 공격은 힘이 없었다.

    리즈의 강한 압박에 하프라인을 넘기도 버거웠다. 전반 2분 캘빈 필립스의 프리킥을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막아냈고, 전반 8분 스튜어트 댈러스의 중거리 슛도 골문을 살짝 벗어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손흥민은 전반 22분 스피드를 활용해 리즈 수비진을 휘저었다. 하프라인부터 치고 들어간 뒤 페널티 박스 안 해리 케인을 향해 땅볼 크로스를 날렸다. 크로스는 케인의 발에 정확히 배달됐다. 하지만 케인이 트래핑 후 중심을 잃으면서 찬스를 날렸다.

    결국 토트넘은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44분 잭 해리슨의 크로스가 올라올 때 골문을 향해 달려든 대니얼 제임스를 막지 못했다.

    토트넘은 후반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두 차례 골대를 때리면서 리즈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1분에는 케인의 슈팅이 골키퍼에 맞은 뒤 골대를 때리고 나갔다. 후반 6분에는 손흥민이 루카스 모라의 패스를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수 몸에 맞고 크로스바를 때렸다.

    손흥민은 후반 10분 케인의 침투 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수비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억울한 손흥민이 '파울이 아니냐'는 제스처를 취하는 모습도 보였다.

    토트넘은 후반 13분 동점골을 만들었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모라와 케인이 겹치면서 공이 옆으로 흘렀다. 모라가 공을 잡는 과정에서 골키퍼가 따라나왔고, 모라가 뒤로 내준 공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밀어넣었다.

    분위기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24분 프리킥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에릭 다이어의 프리킥이 수비수에 맞고 골대를 때렸지만, 세르히오 레길론이 가장 먼저 달려들어 역전골을 터뜨렸다.

    손흥민도 골 사냥에 나섰다. 후반 35분 왼쪽 측면에서 수비수 1명을 제친 뒤 드리블로 중앙을 파고들었다. 이어 수비수 2명 앞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때렸다. 손흥민의 장기. 하지만 슈팅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