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디올, 중국인 모욕 논란 사과…"사진 삭제"

뉴스듣기


국제일반

    디올, 중국인 모욕 논란 사과…"사진 삭제"

    뉴스듣기
    핵심요약

    사진 찍은 중국인 작가도 "무지했다" 사과

    디올이 전시해 논란이 된 사진.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 캡처디올이 전시해 논란이 된 사진.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 캡처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이 최근 중국인을 모욕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사진과 관련해 사과했다.
     
    BBC 등 외신들은 24일 디올이 전날 웨이보를 통해 최근 논란이 된 사진과 관련해 "디올은 중국인의 정서를 존중하며 만약 실수가 있다면 비판 여론을 수용하고 잘못을 제때 시정할 것"이라며 문제가 된 "사진을 즉각 삭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제의 사진은 "회사의 상업 광고 사진이 아니라 천만(陳漫)의 전시회 출품작"이라고 설명했다. 천만은 중국의 유명 사진 작가이자 비주얼 아티스트다.

    천 작가도 웨이보에 자신의 "미숙함과 무지에 대해 자책한다"며 사과했다. 또 자신은 "중국인으로 조국을 사랑하며 중국 역사를 더 많이 읽고 교육 프로그램에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된 사진은 지난주 상하이에서 열린 '레이디 디올 전시회'에 전시됐었다. 사진에는 아시아계 여성이 진한 눈화장과 함께 중국 전통 의상을 입고 디올 가방을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이 공개되자 중국 네티즌과 관영 매체들이 "디올이 중국 여성을 모욕했다"며 비난했고 논란은 확산됐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