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측, 김병준 인선 번복? "방법 없다" 일축…김종인과 평행선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윤석열측, 김병준 인선 번복? "방법 없다" 일축…김종인과 평행선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석열 후보-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갈등 중재 24일도 성과없어
    윤측, 갈등 핵심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인선에 대해 기존 입장 고수
    권성동 "최고위 통과돼 번복 방법 없어, 김종인에 총괄선대위원장 부탁"
    이준석, '김병준 역할 조정' 절충안에도 "그 부분 이야기 안 해"
    입장 변화 없이 합류만 요청…김종인 "고민 안 한다" 불편

    왼쪽부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이한형 기자왼쪽부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이한형 기자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를 놓고 윤석열 후보 측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24일 회동에서도 성과는 없었다.

    김 전 위원장이 인선 문제를 두고 선대위 합류를 거절한 상황에서 윤 후보 측이 별다른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은 채, 추가 인선 발표를 예고하며 감정의 골이 더 깊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11시20분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사무실을 찾아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후보님의 뜻을 잘 말씀드렸고, (김 전 위원장이) 생각을 조금 더 해보신다는 취지로 저는 이해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윤 후보 측은 갈등의 핵심으로 떠오른 김병준 전 위원장의 상임선대위원장 인선에 대해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권 사무총장은 관련 질의에 "이미 최고위에서 통과가 됐기 때문에 번복할 방법이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권 사무총장은 "그런 상태에서 김 위원장님께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와주십사 부탁 말씀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후보도 기자들에게 "제가 기다리겠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김종인 전 위원장의 합류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는데, 사실상 김병준 전 위원장과 관련한 입장 변화는 없는 상황에서 합류만 요구한 셈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사무실에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사무실에서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권 사무총장은 이준석 대표가 언급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 조정을 통한 절충과 관련해서도 "그 부분에 대해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도 "이 대표가 아이디어 차원에서 하신 말씀"이라며 "실제로 그런 조정이 일어날지 아닐지는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선대위 차원에서 깊이 검토한 내용은 아니라는 뜻으로 보인다.

    이 수석대변인은 "확실한 것은 아니지만 내일(25일) 최고위원회에서 총괄본부장과 대변인단, 그리고 공보 쪽 정도의 인선이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합류 여부가 미정인 채로 주요 보직에 대한 추가 인선이 실시된다는 것이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계속해서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은 기자들이 '선대위 합류를 놓고 고민되는 지점'에 대해 묻자 "저는 고민을 안 한다는데 왜 계속 물어보느냐"고 답했다. 윤 후보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도 "그 의중이 뭔지 잘 모른다"고 짧게 답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