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인영 "정부 임기 중 내년 설 남북이산가족 상봉 실현" 추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통일/북한

    이인영 "정부 임기 중 내년 설 남북이산가족 상봉 실현" 추진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인영 통일부 장관 출입기자단 간담회 개최
    "내년 설에는 대면·화상 어떤 형식이든 이산상봉 실현 희망"
    "종전선언, 베이징 올림픽 이전에 진전 이뤄야"
    고위당국자 "종전선언 문안 마무리 과정, 완료 뒤 北에 제안"

    이인영 통일부 장관. 윤창원 기자이인영 통일부 장관. 윤창원 기자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4일 내년 설 명절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인영 장관은 아울러 종전선언과 중국 베이징 올림픽의 연계성을 분리해, 베이징 올림픽 이전에 종전선언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통일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우리 정부의 임기 중에 마지막 설이 되는 내년 설에는 대면과 화상, 어떤 형식이든 이산가족상봉이 실현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그것을 위해서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장관은 "현 정부에서 이루었던 평화의 성과들을 더욱 내실 있게 완성하면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제 궤도에 다시 올리기 위한 노력들을 일관되게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산가족의 상봉을 위한 노력부터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장관은 또 미국 등에서 검토되고 있는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방안이 종전선언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종전선언은 중국 베이징 올림픽을 겨냥해서 추진하는 것이 아니"고, "종전선언과 베이징 올림픽이 불가분의 관계로 연결되는 것으로 접근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인영 장관은 "우리도 베이징 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되기를 희망하지만, 베이징 올림픽에 따라 종전선언이 영향을 받는다는 생각은 말아 달라"며, "남북이 베이징 올림픽 이전에 대화에서 진전을 이루고, 그런 상태에서 가도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산가족 모녀의 염원. 연합뉴스이산가족 모녀의 염원.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종전선언을 베이징 올림픽에서 하기 보다는 베이징 올림픽 이전에 종전선언을 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 한다"며, "종전선언 문안에 대한 한미의 조율이 실무적으로 완성되고 나면 우리가 북쪽에 제안하는 과정이 있어야한다"고 설명했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특히 베이징 올림픽 이전에 종전선언을 북한에 제안할 수 있을 정도로 한미의 합의가 완료됐는지를 묻는 질문에 "어느 정도 마무리 과정에 들어갔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코로나19 대북 백신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북측은 현재 국제사회의 백신지원에 대한 수용 여부를 분명하게 표명하고 있지 않은 상태인데 그 이유로는 백신의 수량 및 종류가 중요하지 않을까 한다"며, "북은 200만, 300만 도스의 백신으로는 평양 쪽도 다 맞추기 어려워 수량이 부족하다고 판단할 가능성이 굉장히 높고, 백신 종류도 중국과 러시아 백신은 언제든 협력을 할 수 있는 만큼 미국이나 유럽 쪽 백신 종류를 더 선호할 것으로 추정 된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이 지금까지 국제사회의 백신 협력 지원을 받지않겠다고 분명하게 밝힌 적도 없기 때문에 앞으로 다양한 조건이 해소되면 북쪽도 백신 협력의 길로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