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확신이 서지 않는 일은 안 한다…일상으로 돌아갈 것"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종인 "확신이 서지 않는 일은 안 한다…일상으로 돌아갈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野 선대위 원톱 '총괄선대위원장' 거론된 김종인
    23일 선대위 합류 사실상 거부
    "신경 쓸 하등의 이유도, 의무도 없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더 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며 "일상으로 회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한두 번 경험한 사람도 아니고, 과거에도 여러 번 경험했는데 나는 확신이 서지 않는 일은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윤석열 후보와 갈등을 빚고 있는 김 전 위원장이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에 이어 선대위 합류에도 선을 그은 것이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21일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발표했지만, 전날 최고위원 회의에 김 전 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에 임명하는 안은 올라오지 않았다. 결국 이준석 당대표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하고,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가 이끌 새시대준비위원회 관련 안만 올라왔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전날 "김 전 위원장이 하루 이틀 더 시간을 달라고 하셨다"라고 설명했지만, 김 전 위원장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라고 반박했고, 이날은 "그런 것(선대위)에 대해 신경 써야 할 하등의 의무도,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