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AMAs 올해의 아티스트' BTS "아미 사랑으로 여기까지 와"

뉴스듣기


가요

    'AMAs 올해의 아티스트' BTS "아미 사랑으로 여기까지 와"

    뉴스듣기
    '2021 AMAs'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받은 방탄소년단이 수상소감을 하고 있다. 왓챠 캡처'2021 AMAs'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받은 방탄소년단이 수상소감을 하고 있다. 왓챠 캡처아시아 가수 최초로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1 American Music Awards, AMAs)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탄 방탄소년단이 이 상을 당연하게 여기지 않겠다고 밝혔다.

    22일 오전(한국 시간) 열린 '2021 AMAs'에서 방탄소년단은 '올해의 아티스트' 주인공으로 호명됐다. 2017년 공연자(퍼포머)로 이 시상식에 초청된 지 4년 만에,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가 된 이들은 감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리더 RM은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AMAs에 감사하다. 이렇게 놀랍도록 멋진 아티스트들과 함께 무대에 오르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 저희는 4년 전, 바로 이 AMAs 무대에서 TV 생방송으로 'DNA'(디엔에이)를 불렀다. 그때가 생각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후 많은 일이 있었지만 그 누구도 오늘날 우리가 이 상을 받을 거라고 상상하지 못했을 거다. 아미(팬덤) 외에는. 그러나 아미는 (오늘의 이 수상을) 상상할 수 있었을 거다. 한국에서 온 7명의 소년이 오로지 전 세계 아미 여러분의 사랑과 응원을 받아 여기까지 왔다. 이 모든 건 기적이고, 절대 당연히 여기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슈가는 한국어로 "4년 전 AMAs에서 미국 데뷔 무대를 했는데,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를 받게 될 줄 몰랐다. 다 아미 덕분인 것 같다. 감사하다, 아미"라고 전했다. 정국은 "여러분께 우리 음악으로 행복을 드리고 싶었다. 이 상은 우리가 열 새로운 챕터의 시작이다. 매 순간이 정말 소중하다는 걸 배우고 있다"라고 말했다.

    2017년 공연자(퍼포머)로 AMAs에 입성한 방탄소년단은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 △페이보릿 팝송 △올해의 아티스트까지 '2021 AMAs' 후보에 오른 모든 부문에서 상을 탔다.

    21일(현지 시간) 저녁 8시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리고 있는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는 미국 ABC 방송사가 한 해 동안 가장 인기 있는 가수에게 음악상을 주는 시상식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