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국, 로이더 의혹 악플러 고소 예고 "오랫동안 참아와"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김종국, 로이더 의혹 악플러 고소 예고 "오랫동안 참아와"

    뉴스듣기
    김종국은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짐종국'을 통해 약물 복용 의혹을 제기한 악성 게시물 작성자들에게 법적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짐종국' 캡처김종국은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짐종국'을 통해 약물 복용 의혹을 제기한 악성 게시물 작성자들에게 법적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짐종국' 캡처김종국이 자신에게 약물 복용 의혹을 제기한 이들에게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종국은 18일 자신의 유튜브 '짐종국'에 새 영상을 올려 이같이 전했다. 앞서 한 해외 유튜버가 김종국이 '로이더'(약물을 써 근육을 키운 사람)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을 때 고강도 도핑 테스트를 받겠다고 한 데 이은 후속 조처다.

    그는 "연예인 생활 27년 했고 많은 분들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드리는 역할이 가장 크다고 생각하고 있다. 연예인이라는 존재를 통해서 그들의 고통, 아픔, 살면서 어렵고 힘든 일에 대한 해소, 그런 대상이 되어주는 것조차도 가져가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악플을 쓰거나 이 연예인을 욕하면서 얻는 그런 카타르시스, 그거마저도 우리가 대신해줘야 하는 연예인으로서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해서 그동안 그렇게 (마음속으로만) 안아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 일을 겪으면서 제가 지켜보고 그냥 감수하기에는 이젠 너무 도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는 매체나 그런 어떤 루머를 양산하고 악플이나 그런 행동을 했을 때 불이익을 얻으시는 것들, 본인도 큰 피해를 얻을 수 있다는 걸 알려드리고, 도움 주실 분을 모셨다"라며 대형 로펌 소속 법률대리인인 박민철 변호사를 소개했다.

    김종국은 "유튜버분이 주장하셨던 저의 어떤 HRT든 무슨 TRT든 어떤 화학적 요법이든 제가 사용을 한다면 도핑에 다 나온다. 제가 사실 도핑이 안 나온다면 할 얘기가 없다. 저도 더 이상은 이런 부정적인 콘텐츠를 계속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최소한 그분이 사람으로서, 남자로서의 사과를 하고 깨끗이 본인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기회는 드릴 생각을 가지고는 있다. 사과를 하든 안 하든, 도핑 결과가 나오고 나서 증명을 하고 나면 이거에 대한 콘텐츠는 무조건 마무리할 것"이라고 알렸다.

    김종국은 "연예인이나 공인들이 법적으로 잘못해서 비난하는 건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어떠한 근거도 없던 부분을 계속해서 댓글과 함께 이런 것들을 만들어낸 사람들, 이번만큼은 제가 조금 강력하게 조치를 취해야 될 것 같다는 결정을 내렸다"라고 전했다.

    김종국은 "말도 안 되는 루머를 양산시키고 마음에 상처를 줄 수 있는 악플을 단 분들을 저희가 지금 작업하고 있다. 제가 늘 맞아야만 하는 역할은 아니고, 그것도 어느 정도라고 저는 생각한다. 굉장히 오랫동안 저도 참아왔고 어찌 보면 교육적인 측면이라고 생각해야 할 것 같다. 또 다른 더 큰 피해를 받기 전에"라며 "이번에 마음을 먹고 신고하고 고소 진행하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연예인이라는 직업의 특성상 여러 의혹을 받을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김종국은 "제가 이 의혹(로이더 의혹)을 제일 싫어한다. 너무 제일 싫었고 가장 제가 좀 강조했던 부분이기 때문에 이번에 제일 황당했고, 이건 아무리 설명해도 안 되는 게 아예 가치관이 다르니까. (오죽하면) 도핑 테스트를 받겠나. (제가 받은) 도핑이 최고 레벨 도핑"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심각한 일이긴 하다, 법적인 절차를 간다는 게. 상식 없이 해소해버리는 댓글에 대해서는 제가 법적 조치를 할 거라는 걸 미리 여러분께 알려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