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역대 시리즈 빌런 총출동

뉴스듣기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역대 시리즈 빌런 총출동

    뉴스듣기
    외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스틸컷. 소니 픽쳐스 제공외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스틸컷. 소니 픽쳐스 제공전 세계가 기다려 온 기대작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역대 스파이더맨 시리즈 빌런들의 총출동을 예고했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감독 존 왓츠)은 정체가 탄로 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에는 역대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빌런들이 총출동해 기대를 모은다.
     
    샘 레이미 감독의 '스파이더맨' 3부작의 메인 빌런으로 등장했던 그린 고블린, 닥터 옥토퍼스 등에 이어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일렉트로까지 모두 스파이더맨 앞에 나타나게 된다.
     
    정체가 탄로 난 피터 파커가 자신이 스파이더맨이라는 사실을 사람들의 기억에서 지우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시공간의 균열이 생기고, 이때 열린 멀티버스의 문을 통해 다른 차원의 빌런들이 스파이더맨 앞에 나타나게 된 것이다.
     
    이처럼 MCU의 본격적인 세계관 확장을 통해 다시 등장한 빌런들과 스파이더맨이 맞서게 되는 이야기를 펼칠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이전 시리즈에 비해 늘어난 빌런의 수만큼이나 더욱 커진 스케일과 업그레이드된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오는 12월 15일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 예정이다.

    외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포스터. 소니 픽쳐스 제공외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포스터. 소니 픽쳐스 제공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