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12월 15일 전 세계 최초 개봉

뉴스듣기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12월 15일 전 세계 최초 개봉

    뉴스듣기
    외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2차 예고 스틸컷. 소니 픽쳐스 제공외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2차 예고 스틸컷. 소니 픽쳐스 제공2021년 최고의 기대작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오는 12월 15일 전 세계 최초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감독 존 왓츠)은 정체가 탄로 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다.
     
    공개된 2차 포스터는 시공간의 균열을 나타내듯 일그러진 도시를 배경으로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스파이더맨과 닥터 스트레인지의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이들을 향해 다가오는 닥터 옥토퍼스의 문어발과 그린 고블린의 모습 등은 일촉즉발의 상황을 예고한다.
     
    외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2차 포스터. 소니 픽쳐스 제공외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2차 포스터. 소니 픽쳐스 제공함께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미스테리오에 의해 정체가 밝혀진 피터 파커의 모습으로 시선을 모은다.
     
    피터 파커는 만천하에 공개된 자신의 정체를 다시 비밀로 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를 찾아가지만, 뜻하지 않게 닥터 스트레인지의 주문으로 인해 멀티버스의 문을 열게 된다.
     
    결국 닥터 옥토퍼스, 그린 고블린, 일렉트로, 샌드맨 등 다른 차원의 스파이더맨과 싸우던 빌런들의 등장은 스파이더맨에게 닥칠 역대급 위기를 예고한다. 그들의 맹렬한 공세에 치열하게 맞서던 스파이더맨이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MCU(마블시네마틱유니버스) 페이즈 4의 핵심인 멀티버스를 본격적으로 다루며 확장된 세계관에 따라 한층 더 커진 스케일과 업그레이드된 액션, 기존 '스파이더맨' 시리즈 빌런들의 재등장 등 다채로운 볼거리로 시리즈 최고의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모두가 기다린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오는 12월 15일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로 만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