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 훼손한 40대男 '긴급체포'

뉴스듣기


제주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 훼손한 40대男 '긴급체포'

    뉴스듣기

    경찰, 재물손괴 혐의로 조사 중

    방화로 훼손된 위령제단 모습. 제주 4·3평화재단 제공방화로 훼손된 위령제단 모습. 제주 4·3평화재단 제공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을 훼손하고 달아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41)씨를 긴급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밤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 위령제단에 쓰레기를 놓고 불을 질러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직후 A씨는 달아났으나 경찰이 이날 제주시 주거지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 등에 따르면 앞서 이날 오전 4‧3평화공원 위령제단 분향 향로와 4‧3영령을 상징하는 조형물인 '꺼지지 않는 불꽃'이 심하게 훼손된 모습을 4‧3평화재단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분향 향로와 위령 조형물에는 플라스틱 물병과 고무장갑, 비닐, 종이류 등 각종 쓰레기가 버려져 있었다. 또 누군가가 불을 질러 위령제단 바닥이 심하게 그을린 상태였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공원 관리 담당인 제주4‧3평화재단 관계자는 "4‧3희생자를 모독하고, 유가족의 가슴에 못을 박는 이런 패륜적인 행위는 규탄돼야 하고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일갈했다.
     
    한편 4‧3평화공원은 70여 년 전 제주4‧3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해 지난 2008년 문을 열었다. 돌무더기 형태의 위령제단에는 4‧3영령을 상징하는 '꺼지지 않는 불꽃' 조형물이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