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시진핑 주도 역사결의에 '개인숭배 금지', '집단지도' 사라져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中 시진핑 주도 역사결의에 '개인숭배 금지', '집단지도' 사라져

    뉴스듣기
    핵심요약

    장기집권 공고화 위한 포석으로 풀이
    장쩌민 이후 본격화된 집단지도체제, 10년 권력승계 전통 위협
    월스트리트저널 "시진핑, 마오쩌둥의 개인숭배 기법 발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지난 16일 전문이 공개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의 제3차 역사결의에는 40년 전에 있었던 2차 결의에 들어 있던 '개인숭배 반대' 와 '집단지도' 문구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내년 하반기에 열리는 제 20차 당대회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연임함으로써 장기집권의 길로 들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권력의 절대화 가능성을 예고하는 복선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종신도 시야에 들어왔다"고 전망했다.

    1981년 6월에 있었던 2차 역사결의에는 "8차 당 대회(1956년)는 집권당의 민주집중제와 집체영도제도를 강조하고 개인 숭배를 반대"했다는 문구가 들어 있다. 또 "마오쩌둥 동지의 독단적 스타일이 당의 민주집중제에 점차 손해를 끼쳤으며 개인숭배 현상이 점차 발전했다"면서 "문화대혁명의 교훈과 당의 현 상황을 근거로 반드시 건전한 민주집중제의 당이 되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는 절대권력자에 의한 문화대혁명과 재앙적 독주를 막기 위해 집단지도체제의 당위성을 부각한 부분으로 이해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3차 역사 결의에는 '개인숭배 반대'와 '집체영도제도'라는 표현은 들어가지 않았고, 대신 시진핑 국가주석 집권 이후 당이 강조해온 '집중통일영도'라는 표현이 명시됐다.


    이로써 1981년 2차 역사결의 이후 덩샤오핑을 중심으로 하는 집단지도체제가 성립되고 장쩌민-후진타오-시진핑으로 이어지던 집단지도체제 및 10년 주기 권력교체라는 중국 특유의 전통은 위협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은 3차 역사결의가 마오쩌둥이 문화혁명을 조직하는 과정에서 이론적, 실천적 실수를 저질렀다는 덩샤오핑의 평가(2차 역사결의)를 반복하고 있지만 덩샤오핑이 임기 제한 도입을 정당화 하기 위해 사용한 개인숭배의 해로운 영향은 생략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덩샤오핑이 집단지도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으로 도입한 국가주석 임기제한을 2018년에 없애 파문을 일으켰던 시 주석이 자신의 권위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마오쩌둥이 사용했던 일부 개인숭배 기법을 발굴했다고 덧붙였다. 국영 매체를 통해 자신의 업적을 끊임없이 인용하는 것을 한 방법이라고 소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