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배짱호가' 집주인, 지갑닫는 매수인…주택시장 '찬바람'

뉴스듣기


경제 일반

    '배짱호가' 집주인, 지갑닫는 매수인…주택시장 '찬바람'

    뉴스듣기

    대출 규제, 상승 피로감 속 '높은 호가'에 몸사리는 매수 희망자자들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 등 연이은 정책‧금융당국의 '신호'와 상승 피로감에 겹쳐져 서울과 수도권의 집값 상승세가 주춤하고, 거래에 찬바람이 불고 있다.
     
    매도인의 '부르는 값'은 여전히 상승일로지만, 반대로 예비 매수자들은 가벼워진 지갑 단속에 신경을 곤두세우며 정체 현상이 빚어지는 것이다.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의 한 공인중개사 A씨는 "3주 전쯤부터 매수 문의가 거의 뚝 끊겨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인근 아파트는 직전 신고가 거래액이 14억 5500만 원(전용 59㎡)에 나왔지만, 현재 매물 대부분의 호가는 이와 1억 가까이 차이가 나는 상황이다.
     
    하지만 매수자들의 관심은 이전과 같지 않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A씨는 "금리 인상 분위기에 '상투론', 대출 규제, 여당 대선 후보 확정까지 여러 사안이 겹칠 때쯤부터 문의가 끊겼다"며 "매도자들도 사정이 급한 게 아니고서야 가격을 낮추진 않는데, 사람이 있어야 흥정도 가능한 만큼 이런 상태가 그냥 유지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실제 서울의 주택 시장엔 찬기가 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9월 서울 주택 매매 거래는 10만 4492건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매매량(14만 856건)보다 26%가량 줄어든 것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주택(아파트‧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 매매량은 5738건이었다. 실거래 신고기간이 아직 남아 있는 만큼 더 많은 거래 건이 기록될 예정이지만, 올 들어 계속된 하락세를 반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맞물려 그간 굳건했던 가격 상승세 역시 흔들리고 있다.
     
    부동산원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번 달 2째 주 매매가격 상승률은 전주 대비 서울(0.15%→0.14%)과 수도권(0.26%→0.23%) 모두 폭이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은 3주 연속, 수도권은 5주 연속이다.
     
    건국대 부동산학과 심교언 교수는 "전세난 등 매매가격 상승 요인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만큼, 하락을 전망하기는 어렵다"며 "너무 급하게 올라온 가격에 아직은 숨 고르기를 하는 정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