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제작사와 추가 보상 논의 중"

뉴스듣기


IT/과학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제작사와 추가 보상 논의 중"

    뉴스듣기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딘 가필드 부사장은 오징어게임의 수익 불공정 배분 논란과 관련해 "제작사와 추가적인 보상안에 대해 논의중이다"고 밝혔다.

    딘 가필드 부사장은 3일 국회의원회관으로 국민의힘 소속 김영식 의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 의원이 "대한민국에서 이뤄지고 있는 넷플릭스의 조세회피와 망사용료 지급 거부 등 기업의 시장에 대한 기본적인 책무를 다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자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오징어게임은 엄청난 흥행에도 불구하고 제작사가 10%의 수익밖에 가져가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다.
    방한중인 가딘 가필드(Dean Garfield) 넷플릭스 공공정책 수석부사장이 3일 오전 국회 과방위원장실에서 이원욱 위원장과 논란이 되고 있는  '망사용료'와 문제와 콘텐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윤창원 기자방한중인 가딘 가필드(Dean Garfield) 넷플릭스 공공정책 수석부사장이 3일 오전 국회 과방위원장실에서 이원욱 위원장과 논란이 되고 있는 '망사용료'와 문제와 콘텐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윤창원 기자
    딘 가필드 부사장은 또 "인터넷망의 혼잡을 유발하는 넷플릭스와 같은 사업자가 혼잡 유발에 따른 대가를 부담하는 것은 지극히 상식적인 일"이라는 지적에, "망사용료에 대하여 SK브로드밴드와 소송 중이나, 이는 비용을 전혀 부담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며, 기술적 협력 등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영식 의원의 개정안에 대해서는 법안이 최신 기술의 도입을 저해하지 않고, 공정한 망사용료 책정과 거둬들인 망사용료의 공정한 사용에 대해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영식 의원은 딘 부사장에게 "한국 시장과 국민에 대한 존중차원에서 기업의 책무를 다해달라"고 당부하면서, "망 사용대가와 관련한 입법안을 정기국회 내에 통과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