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국제택배'로 마약 들여와 외국인에게 팔아넘긴 일당 검거

사건/사고

    '국제택배'로 마약 들여와 외국인에게 팔아넘긴 일당 검거

    '국제 택배'로 마약을 밀반입해 국내 외국인 노동자에게 판매한 일당과 이를 투약한 이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동작경찰서 제공'국제 택배'로 마약을 밀반입해 국내 외국인 노동자에게 판매한 일당과 이를 투약한 이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동작경찰서 제공'국제 택배'로 마약을 밀반입해 국내 외국인 노동자에게 판매한 일당과 이를 투약한 이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태국에서 국제 택배로 필로폰을 밀반입해 판매한 외국인 마약 판매책 17명과 투약자 6명 등 총 23명을 검거해 20명을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판매 총책 A씨는 올해 4월부터 10월까지 총 4회에 걸쳐 필로폰, 야바 등 마약류를 밀반입한 후 각 지역 판매책 16명을 통해 전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판매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필로폰 약 1.3kg(90억 원 상당, 5만 명 투약)을 압수하고, 범죄수익금 9,720만원(기소전 몰수보전 3천만원)을 환수했다.

    태국에서 국내로 마약을 배송한 태국 현지 총책 B에 대해서는 인터폴ㆍ해경ㆍ관세청 및 태국 수사기관 등과 공조해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동작경찰서는 "인터폴과 해경 등 유관기관과 공조해 해외 밀반입 상선을 추적할 예정"이라며 "관세청 등과 긴밀히 협조해 밀반입 마약류에 대해 단속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