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자극적이지 않게"…임창정 17집은 '편안한 음악'

뉴스듣기


가요

    [현장EN:]"자극적이지 않게"…임창정 17집은 '편안한 음악'

    뉴스듣기

    '별거 없던 그 하루로'와 '나는 트로트가 싫어요' 더블 타이틀
    황정민-하지원-고경표-경수진 출연한 뮤직비디오도 화제
    "안 해 본 것에 도전, 수록곡 중 편안해진 음악 많아"
    모두가 힘든 상황, '이겨낼 수 있다', '힘내자'는 내용 가사에 담아

    가수 임창정이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CGV에서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가수 임창정이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CGV에서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임창정이 돌아왔다. 신곡 10곡을 채운 열일곱 번째 정규앨범 '별거 없던 그 하루로'는 지난해 10월 낸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 이후 약 1년 만의 새 앨범이다. "일단 17집까지 끌고 왔고 더 끌고 가야 하는데 쉽지는 않다"라는 그는 곡 수를 채우는 것보다, 자신을 기다려준 팬과 대중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더 어렵다고 털어놨다.

    1일 오후 3시 40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CGV 스타리움관에서 임창정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 발매 기념 온·오프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방송인 한석준이 MC를 본 이날 행사에서 임창정은 타이틀곡을 미리 듣고 이야기를 나누고, 뮤직비디오를 최초 공개했다.

    임창정은 "자극적이지 않게 만들고 싶었다. 제가 하는 음악은 임창정 특유의 톤이 있다. 기승전결 확 지르고 브리지 갔다가 더 지르고 이런 정형화된 느낌을 어떻게 탈피해 볼까, 나도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을 해 보고 싶은데… 거기에 중점을 둬서 곡을 쓰고 가사도 썼다"라고 말했다.

    이번엔 타이틀곡이 두 곡이다. '별거 없던 그 하루로'와 '나는 트로트가 싫어요'다. '별거 없던 그 하루로'는 임창정이 새롭게 시도하는 브리티시 팝 장르다. 그는 "요즘 제가 좋아하는 장르다. 세계적인 흐름을 보면, 너무 꽉 찬 음악이 아니라 누군가 내 귀에 속삭이는 것 같은 음악을 한번 해 보고 싶었다. 그래서 요즘 스타일로 곡을 쓰려고 해 봤다"라고 전했다.

    임창정은 지난해 10월 발매한 정규 16집 이후 1년 만에 새 정규앨범으로 돌아왔다. 황진환 기자임창정은 지난해 10월 발매한 정규 16집 이후 1년 만에 새 정규앨범으로 돌아왔다. 황진환 기자그는 "초반부 멜로디를 쉽게 썼다. 허밍으로 가이드를 만들어 모니터하는데 노래가 어렵다고 하더라. 처음에는 더 어려웠다. 수정하고 수정하다가 더 어려워진 거다. 쉽게 한다고 했는데 이상하게 점점 더 어려워지더라"라며 "(들을 땐) 되게 편안하게 들리실 거지만, 저는 힘들더라. 음역을 잘못 선정한 거다. 제가 착각을 좀 했다. 옛날 생각만 하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무엇보다 임창정은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음악을 만들었다는 것에 만족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타이틀곡이 좋다. 제가 하고 싶은, 여러분에게 표현하고 싶은 걸 할 수 있어서 굉장히 좋다. 상업적으로 치우쳐서 곡 쓰지 않고, 제가 하고 싶은 걸 해서"라고 말했다.

    뮤직비디오 역시 초호화 캐스팅으로 공개 전부터 화제가 됐다. 배우 황정민을 비롯해 하지원, 고경표, 경수진 등이 출연했다. 함께 식사하던 자리에서 도와줄 거 있으면 얘기하라는 황정민의 말에 바로 뮤직비디오 촬영을 부탁했다는 임창정은, 수차례 일정을 바꿀 만큼 바쁜 와중에도 황정민이 시간을 내 촬영에 임했고 '노 개런티'로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나는 트로트가 싫어요'는 임창정의 개인적인 경험담이 반영된 곡이다. 예전에는 트로트를 뻔하고 올드하다고 생각했고, 나이가 들어도 좋아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트로트를 흥얼거리고 찾게 됐다는 것이다.

    임창정이 정규 17집 발매 기념 온·오프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임창정이 정규 17집 발매 기념 온·오프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임창정은 "전체를 트로트로 하고 싶진 않았고 맨 마지막에 트로트 한 소절을 구슬프게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 경쾌하면서 팝스러운 멜로디를 부르다 갑자기 현철 선배님의 '사랑은 얄미운 나비인가 봐'가 생각나서 대강 붙였다. 그걸 듣고 대표님이 너무 재밌다고 쓰러지시더라"라고 부연했다. 원곡 작곡가도 흔쾌히 그 구절을 써도 된다고 허락해서 곡이 탄생했다는 후문이다.

    임창정은 "서장훈씨, 이수근씨가 발라드 하지 말고 이 노래를 먼저 하라고 했다. 주변 지인들도 다 이 노래를 먼저 (활동)하라고 했다. 반응이 좋을 거라며. 그 소리를 너무 많이 들어서 더블 타이틀이 된 것"이라며 이 곡으로 음악방송 활동도 계획 중이라고 귀띔했다.

    수록곡도 대부분 듣기 편한 곡으로 만들었다는 임창정은 "힘든 일이 있고 다 어렵지만 이게 인생의 일부분이니까 (좋아질) 그날을 위해서 너무 많이 힘들어하지 말자는 얘기다. 위안을 줄 수 있는 가사와 '힐링'에 포인트를 줬다. '습관처럼 우리 또 이겨나갈 수 있어', '힘내자'라는 얘기가 되게 많다"라고 소개했다.

    이번 정규 17집으로 얻고 싶은 성과를 묻자, 그는 "매년 앨범 내서 팬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는 것만으로 좋다. 그게 제가 음악 하는 동기와 모든 것의 전부 같다"며 "내년에도 또 (앨범 발매)할 수 있을 정도까지 성과가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1995년 가수로 데뷔해 올해 26주년을 맞았고 지금까지 무대에 1만 번 넘게 올랐는데도 올라갈 때마다 떨린다고 고백한 임창정의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는 오늘(1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