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9살 아이가 20채 매입…'다주택' 미성년자 222명에 달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부동산

    9살 아이가 20채 매입…'다주택' 미성년자 222명에 달해

    뉴스듣기
    핵심요약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은 "9살 아이가 주택 20채, 5살이 19채를 사들인 것은 비정상적인 투기행위로 보인다"며 "편법증여 등 법 위반이 있었는지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도심 아파트 모습. 박종민 기자서울 도심 아파트 모습. 박종민 기자9살 어린이가 20채의 집을 사들이는 등 최근 3년간 '다주택' 미성년자가 200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미성년자 주택 매수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10월 현재)까지 주택을 2채 이상 구입한 미성년자는 222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매입한 주택은 총 723채, 1147억원 규모다.

    가장 많은 주택을 구입한 사례는 9살 어린이로, 22억4750만원을 들여 총 20채를 사들였다. 또 5살 아이는 주택 19채를 20억715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9살 아이가 주택 20채, 5살이 19채를 사들인 것은 비정상적인 투기행위로 보인다"며 "편법증여 등 법 위반이 있었는지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