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홍준표 '공천 협박' 논란에…유승민 "도긴개긴"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석열·홍준표 '공천 협박' 논란에…유승민 "도긴개긴"

    뉴스듣기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국회사진취재단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대선경선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30일 서로에게 "구태 정치"라고 비판하는 등 감정싸움 수위가 절정에 이르렀다. 유승민 전 의원은 두 후보를 "공천협박 저질정치"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 "공천을 미끼로 당협위원장, 국회의원들을 협박하는 상대 캠프 중진들에 대한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런 사람들은 정계 퇴출시켜야 한다"고 윤 전 총장 측을 비판했다. 홍준표 캠프의 여명 대변인도 성명을 통해 "서울대 커뮤니티에 장문의 폭로 글을 올린 청년이 '주호영 공동선대위원장과 권성동 의원 등이 (당협위원장인) 아버지에게 매일같이 전화해 컷오프 경선에서 윤석열 지지율이 낮게 나온 지역은 공천받기 힘들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며 "윤석열 캠프의 공천미끼 협박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에 윤 전 총장 측은 "익명의 허위 글에 기반한 저급한 네거티브"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최은석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주호영·권성동 의원에 관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은 사실이 아니며 그 글이 삭제됐는데도, 익명의 허위 글로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채 무조건 윤 후보 측을 비난하고 있다"며 "저급한 행태이자 구태 정치"라고 비판했다. 익명의 글에서 공천협박을 한 사람으로 지목된 권성동 의원도 페이스북 글에서 "서울대 동문 커뮤니티에 올라온 익명 글의 허위 사실을 바탕으로 홍 후보와 그의 캠프에서 저와 주호영 의원을 명예훼손하고 경선에 개입하는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홍 의원이 '윤석열 캠프측 현역의원이 홍 의원을 지지하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방문 시간에 맞춰 일부러 일정을 잡았다'는 기자의 질문에 "그 당협은 내년 지방선거 공천 추천권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한 것을 들어 공천협박을 한 쪽은 홍 의원이라 반격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두 후보를 동시에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SNS에서 "윤 후보 캠프 중진의원이 당협위원장을 공천으로 협박하며 줄세우기 한다는 증언과 보도가 나왔다. 정치 시작한 지 몇 달만에 온갖 더러운 수작들만 배운 모양"이라며 "정치하려면 시작부터 똑바로 배우기 바란다"고 지적했다.홍 후보를 향해서도 "공천협박으로 당협위원장 줄세우기 하는 구태는 윤 후보나 홍 후보나 조금도 다르지 않네요. 피장파장, 도긴개긴으로 윤 후보 구태를 비난할 자격이 없다"며 "당원들이 홍, 윤 후보의 '공천협박 저질정치'를 똑바로 아셔야 한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SNS에서 "경선 후보들 간에 도를 넘어선 언행이 오가고 있지만 저는 구태정치, 막장싸움에 관심이 없다. 국민을 위한 정치를 고민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