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세균도 선대위 합류…이재명 "제가 총리님 계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정세균도 선대위 합류…이재명 "제가 총리님 계보"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재명 후보, 오늘 정세균 前총리와 만찬…'정권 재창출 큰 역할' 요청
    丁 "원팀 만드는 일이 승리의 출발점"…선대위 상임고문직 수락
    이 후보 원팀 행보 속도…그제 이낙연 이어 내일은 추미애 오찬 회동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한정식집 앞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한정식집 앞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선 과정에서 경쟁했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만나 정권 재창출에 힘을 보태줄 것을 요청했다. 전 전 총리는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직을 맡기로 했다.
     
    이 후보
    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정 전 총리와 만나 "정권을 재창출하고 4기 민주정부를 만들어서 좀 더 새로운 나라를 같이 만들어가는 데 총리님께서 함께 해주시고, 큰 역할을 해주시면 아주 잘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총리님 계보 아닙니까"라며 "(성남) 시장선거를 하기 전에 당 부대변인으로 총리님을 모셨는데, 그때 기회를 많이 만들어주셨다. 모두 총리님의 공덕"이라고 정 전 총리를 추켜세웠다. 이 후보는 지난 2008년 정 전 총리가 당 대표이던 시절 당 상근 부대변인을 맡아 그를 보필한 적이 있다.
     
    이에 정 전 총리는 "이 후보님이 승리하셔서 문재인 정부가 잘 계승되기를 바라는 당원 동지들과 국민 여러분이 많다"며 "우리 모두가 잘 알고 있는 일이고 원팀을 만드는 일이 승리의 출발점"이라고 화답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1시간 40분가량 이어진 회동에서 이 후보의 요청으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함께 당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한정식집에서 만나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한정식집에서 만나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또 후보 직속으로 미래경제위원회를 만들어 정 전 총리 캠프에 참여했던 의원 30여명을 비롯해 교수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을 적재적소에 배치해 선대위에 참여토록 한다는 데 합의했다.
     
    앞서 이 후보는 경선 종료 2주 만인 지난 24일 이낙연 전 대표와 만난 것을 시작으로 경선 주자들과 연쇄 회동을 이어가며 '원팀'을 부각하고 있다. 전날에는 경기지사직을 공식 사퇴했고, 이날 오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하는 등 본선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후보는 경선에서 경쟁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도 다음날인 27일 여의도에서 오찬 회동을 갖는다. 이후 박용진·김두관 의원과도 차례로 만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