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두환石' 밟고 선 이재명 "윤석열, 엄혹함 몰라"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광주

    '전두환石' 밟고 선 이재명 "윤석열, 엄혹함 몰라"

    뉴스듣기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국립5·18민주묘지 참배
    이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전두환 이름의 엄혹함 몰라"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김한영 기자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김한영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광주를 찾아 "전두환씨는 내란범죄의 수괴고 국민을 집단 살상한 학살범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두환씨는 주권자인 국민을 총칼로 집단 학살한 반란범"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국가에 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살아 있는 한 처벌하고 영원히 배상해야 한다"면서 "공소시효와 소멸 실효를 배제해야 다시는 그런 사례가 제발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씨 제발 오래 살아서 법률을 바꿔서라도 처벌받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최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옹호 발언을 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한 마디 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의 말씀은 특별히 놀랍지도 않았다"며 "민주주의를 위해서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았고 민중들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라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갖는 엄혹함을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전두환 기념비석'을 밟고 있다. 김한영 기자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전두환 기념비석'을 밟고 있다. 김한영 기자이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했다. 이 후보는 분향과 묵념을 진행한 이후 무명 열사와 행방불명자 묘역을 찾아 희생자들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후 구묘역으로 이동해 이한열 열사 묘비 앞에서 묵념하며 5월 영령의 넋을 기렸다. 참배에 앞서 묘역 입구에 들어서면서 '전두환 기념 비석'을 밟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