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늑장 사과' 즉시 '개에 사과 주는 사진' 올려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석열 '늑장 사과' 즉시 '개에 사과 주는 사진' 올려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전두환 망언에 대해 억지로 뒷북 사과한 직후 개인 SNS에 반려견에게 과일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야당 내에서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인가?", "국민 모독"이란 비판이 쏟아지고 있지만, 윤석열 캠프는 "재미를 가미한 것이지,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는 입장입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SNS 캡처윤창원 기자·윤석열 SNS 캡처​​​​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에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뒷북 사과한데 이어 이번엔 개에게 과일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사과 조롱' 논란에 휩싸였다. 망언에 대해 사과한 지 수 시간만에 일어난 일이지만, 윤석열 캠프는 "재미일 뿐"이란 입장이다.
     
    윤 전 총장은 22일 자신의 공식 SNS에 개에게 과일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 자신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장면으로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 사과 좋아해요'라는 글도 첨부됐다. 전날 저녁에 올린 사과 사진에 이어 두 번째였다. 이 때는 자신의 유년 시절 사진을 올리며 '난 사과가 제일 맛있쪙', '석열이형은 지금도 인도 사과를 보면 꼭 사서 어린 시절을 추억한답니다'이라고 적었다.

    두 게시물은 이날 새벽 모두 삭제됐다. 여야를 막론하고 쏟아진 비판에 뒤늦게 사과를 했던 윤 총장이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통해 이번 사건을 대놓고 조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준석 대표는 SNS에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홍준표 캠프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을 수습하기 위해 이준석 당대표는 일정을 변경해 여수·순천을 긴급 방문했다""그런데 정작 사고를 친 윤 전 총장은 한가한 입장을 표명했고, 동시에 SNS서 국민을 상대로 도발을 감행했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캠프도 "사과는 개나 주라는 윤석열 후보는 국민 조롱을 멈추라"라며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고,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는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이 절대 없다"고 밝혔다.

    원희룡 캠프도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석열 캠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리며 "사과를 개에게 건네는 사진이 걸린 시간 동안 국민이 느꼈을 깊은 절망감을 생각해보라"라고 윤 캠프를 때렸다.


    이에대해 윤석열 캠프 권성동 종합지원본부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나와 "개인 인스타그램이라는 것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지 않은가"라며 "기자회견에서 한 유감표명이 공식 입장이고, 인스타그램은 그냥 약간 재미를 가미한 것이다.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없다"고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고, 호남에도 꽤 있다"고 망언했다. 당내외에서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사과하지 않고 버티던 윤 전 총장은 21일 오전에서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고, 오히려 비판이 거세지자 오후엔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