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광주의 피로 만든 민주주의, 윤석열은 엄혹함 몰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광주의 피로 만든 민주주의, 윤석열은 엄혹함 몰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22일 광주 5·18 묘역 찾은 이재명
    "윤석열은 민주주의 혜택만 누려서 엄혹함 이해 못해"
    "전두환은 내란범죄 수괴, 집단학살범, 학살반란범"
    청와대 회동-명낙 회동에 대해선 "협의 중"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2일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사람이라서 그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야권 유력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5·18 묘역을 찾은 자리에서 "이 나라의 민주주의는 광주의 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찬양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후 사과(謝過)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SNS에 사과(沙果) 사진을 올려 조롱하는 거냐는 비판에 직면했다.

    이 후보는 전두환씨에 대해 "내란범죄 수괴고 집단학살범"이라며 "국민을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 살상한, 어떤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반란범"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한편 이 지사는 '명낙 회동'과 청와대 방문 시점이 늦춰진 데 대해 "협의 중이니까 기다려주면 된다"고 했다. (관련 기사 : 이재명, 洛 만나야 文대통령 만날 수 있다…'원팀 선대위'까지 곳곳 암초)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