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경찰, 윤석열 장모 '아파트 특혜 의혹' 정조준…'양평군 자료 확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경인

    [단독]경찰, 윤석열 장모 '아파트 특혜 의혹' 정조준…'양평군 자료 확보'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찰, 양평군청으로부터 개발사업 자료 확보
    민주당 "2012~2016년 시행인가 기한 넘기고도 사업 계속…800억 수익"
    경기도 국감으로 번진 의혹…경기도청도 감사 착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장모 최모씨(74). 박종민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장모 최모씨(74). 박종민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장모의 양평 공흥지구 개발특혜 의혹을 내사 중인 경찰이 최근 양평군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기 양평경찰서는 최근 양평군청으로부터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관련 자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받아 사건을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내사 단계며 관련 내용을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 감사관실도 이번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하지만, 경찰이 관련 서류를 먼저 확보해 가져가면서 사실관계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의혹은 윤 후보의 장모인 최모씨가 양평 공흥지구에 있는 아파트 개발사업을 진행하면서 시행 기한을 어기고도 사업을 마무리했다는 내용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최씨의 가족회사인 ESI&D가 2012~2016년 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시행인가 기한을 넘겼음에도 별다른 제재없이 준공을 마쳤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 사업의 분양 수익은 800억 원가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선교 의원. 윤창원 기자민주당은 당시 양평군수가 현재 윤 후보캠프에 소속된 김선교 의원이라며 정치적 공세를 펼쳤다.

    이같은 논란은 최근 경기도와 경기남부경찰청 국정감사로까지 이어졌다.

    20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박상혁 의원은 "이 사업은 2012년부터 2014년 10월까지 시행계획이 완료되는 사업이었다"며 "하지만 (최씨의) 시행사는 사업기한 내에 완료하지 못했고 그 이후로도 불법적으로 계속 사업을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2016년 6월 당시 양평군수이자 현재 윤 후보 캠프에 있는 김선교 의원이 공흥지구 개발에 대한 변경고시를 진행, 기한 만료일을 2014년 11월부터 2016년 7월까지로 소급 적용해줬다"며 "특혜 이면에는 김 의원과 당시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이었던 윤 후보간 모종의 관계가 있었다고 추론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자 이재명 후보는 "법 절차대로 진행됐다면 소급이 불가하며, 이건 불법행정"이라고 답했다.

    지난 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남부경찰청 국감에서도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윤 후보의 장모 아파트와 관련해 양평에서 특별한 사유 없이 기한을 연장해줘서 800억 원의 수익을 내고 있다"며 "수사할 생각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현재 입건 전 수사(내사)에 착수한 상태"라고 답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