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6~17세 접종 첫날 '모더나 오접종' 발생…"일부 병원 혼선"

뉴스듣기


보건/의료

    16~17세 접종 첫날 '모더나 오접종' 발생…"일부 병원 혼선"

    뉴스듣기
    핵심요약

    질병청 "지자체 보고 후 의협 등과 긴급공지…재발 방지할 것"

    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8일 서울 양천구 홍익병원에서 한 학생이 코로나19 백신접종을 마친 뒤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어머니와 대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8일 서울 양천구 홍익병원에서 한 학생이 코로나19 백신접종을 마친 뒤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어머니와 대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국내 16~17세 청소년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첫날인 18일, 일부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이 아닌 모더나 백신을 '오(誤)접종'한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단장을 맡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모더나 오접종 사례에 대해서 지자체로부터 상황보고를 받았고, 의협(대한의사협회)를 포함해 의료계 단체에 내부공지를 요청해 의협과 저희 질병청이 같이 긴급공지를 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마 오늘이 (16~17세에 대한) 접종 첫날이어서 일선 의료기관에서 백신 종류에 대한 혼선이 있었던 부분이 있는 것 같다"라며 "오접종 사례에 대해선 이상반응 여부의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이런 사례들이 발생하지 않게끔 의료계와 협의해 오접종 방지대책을 더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만 12~17세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접종허가가 난 백신은 화이자가 유일하다. 모더나 백신은 아직 사용여부를 두고 허가 심사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덴마크 등은 당분간 소아·청소년의 접종 백신을 모더나가 아닌 화이자로 제한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의 드문 부작용으로 알려진 심근염·심낭염 발생 확률이 더 높다는 이유에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정 청장은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모더나가 17세 이하 연령에 대해 아직 허가가 나있지 않기 때문에 만약 (12~17세에) 접종을 했다고 하면 오접종에 해당된다"며 "다만, 다른 국가에서는 허가를 받고 접종을 하고 있는 국가들도 일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모더나 오접종 사례가 또 보고돼 마음이 무겁다"며 "의료기관에서 안전접종이 진행될 수 있게끔 잘 관리하고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 접종"이라며 "건강한 상태에서 접종을 받아 주시고, 접종 후에 15~30분 정도는 '아나필락시스' 등 이상반응에 대해 관찰을 해야 한다. 1주일 정도는 무리한 운동을 삼가고 건강상태를 잘 살피되 새로운 증상이 계속되거나 악화될 경우에는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아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