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장동 수사 '검경 엇박자'…김창룡 "일선 불만, 檢 적극 협조해야"

뉴스듣기


사건/사고

    대장동 수사 '검경 엇박자'…김창룡 "일선 불만, 檢 적극 협조해야"

    뉴스듣기

    김창룡 경찰청장 출입기자 정례 간담회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의 불만 있어, 검찰의 적극적 협조 필요"
    유동규 '옛 휴대전화'로 검경 '불협화음' 논란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사건, 檢 송치 여부 논의 중
    "유동규 최신 휴대전화 파손 심각, 수리 다음에 분석"
    민주노총 총파업…"엄정하게 대응할 것"

    연합뉴스연합뉴스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검찰과 경찰 간 '엇박자' 문제가 불거진 것과 관련, 김창룡 경찰청장은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의 불만이 있다. 검찰의 좀 더 적극적인 협조와 협의가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18일 출입기자단 정례간담회에서 "지난번 검찰총장과 이야기할 때도 특히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많은 애로를 호소하고 있으니 좀 더 신속하고 원활하게 협의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고, (검찰총장이) 전적으로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검경 간 마찰은 최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옛 휴대전화' 확보에서 불거져 나왔다.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이와 별개로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엇박자' 논란이 인 것이다.

    김창룡 경찰청장. 국회사진취재단김창룡 경찰청장. 국회사진취재단김 청장은 "동일 사안에 대해 영장이 청구된 것인데, 이러한 긴급 사안은 긴밀하게 협조해야 더 효과적"이라며 "신속하고 실질적인 협의가 이뤄지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김 청장은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사건'을 검찰이 송치 요구를 한 것에 대해선 "사전에 공식 통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해당 송치 요구는 문재인 대통령이 검경 협력을 당부한 날인 12일로 알려졌지만, 이 역시 "약간의 오해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 청장은 "영장을 신청한 것이 지난 6일인데, 검찰에서도 수사를 하고 있다며 8일 송치 요구 의견을 통보했다"며 "대통령 발표는 12일이기에 결과적으로 오해"라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사건 송치 여부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연합뉴스이밖에 경찰이 확보한 유동규 전 본부장의 최신 휴대전화는 파손이 심해 분석 작업이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청장은 "파손 상태가 상당히 심각하다고 들었다"며 "수리한 다음에 분석할 수 있다고 보이는데, 절차에 따라 신속하고 빈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오는 20일 예고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 집회와 관련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증가하는 건 사실"이라며 "집회를 강행한다면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다. 폴리스 라인 설치, 격리와 이격 장비 활용, 제한된 지역 내 차별 설치 등도 이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경찰은 부동산 투기 수사와 관련, 총 34명의 국회의원을 수사해 2명은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검찰에 송치했고, 17명은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