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前 KIA 에이스 윤석민, KLPGA 프로암 대회 우승

뉴스듣기


골프

    前 KIA 에이스 윤석민, KLPGA 프로암 대회 우승

    뉴스듣기
    윤석민과 지한솔. 케이프온 제공윤석민과 지한솔. 케이프온 제공프로야구 KIA 에이스 출신 윤석민(35)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프로암 정상에 올랐다.

    윤석민은 12일 전북 익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1년 동부건설 한국토지신탁 셀러브리티 프로암에서 지한솔(25)과 호흡을 맞춰 우승했다.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본 대회(14~17일)에 앞서 열리는 사전 이벤트로, 셀러브리티와 KLPGA 투어 프로의 2인 1조로 총 6개 팀이 출전했다.

    윤석민은 지한솔과 함께 변형 스테이블포드 스코어를 적용해 9홀 포섬 스트로크로 치러진 프로암에서 버디 2개, 보기 1개를 기록, 3점으로 우승 상금 1000만원을 가져갔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스코어는 매 홀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 -3점을 적용한다. 포섬 스트로크는 두 명이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방식이다.

    프로암에는 윤석민을 비롯해 테니스 스타 이형택, 스피드 스케이팅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모태범, 배우 김성수와 이종혁, 송종호가 참가했다. KLPGA 투어 프로로 지한솔 외 박현경(21), 김수지(25), 조아연(21), 박지영(25), 임희정(21)이 셀러브리티와 손발을 맞췄다.

    이형택과 임희정 조, 송종호와 조아연 조는 0점으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윤석민은 "함께 경기를 한 지한솔 프로가 롱 퍼팅도 잘하고 편하게 해줘서 팀 경기에서 좋은 결과를얻을 수 있었다"면서 "지한솔 프로가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파트너를 응원했다.

    한편 프로암에 걸린 상금 중 30%는 전북대학교 어린이병원에 난치질환치료를 위해 기부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