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8회 연속' 독일, 가장 먼저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

뉴스듣기


해외축구

    '18회 연속' 독일, 가장 먼저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

    뉴스듣기
    독일 축구대표팀. 연합뉴스독일 축구대표팀. 연합뉴스'전차군단' 독일이 가장 먼저 카타르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독일은 12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의 네셔널 아레나 토셰 프로에스키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J조 8차전 원정 경기에서 북마케도니아를 4대0으로 완파했다. 7승1패 승점 21점을 기록한 독일은 2위 루마니아(승점 13점)와 격차를 8점 차로 벌리며 조 1위에게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 티켓을 손에 넣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부터 18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다. 전 세계 2위에 해당하는 기록. 1위는 21회 연속 월드컵에 나선 브라질이다. 브라질은 아직 카타르행을 확정하지 못했다. 통산으로는 20번째 월드컵 진출이다.

    예상 외로 북마케도니아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독일은 일방적으로 몰아치고도 전반 무득점에 그쳤다.

    하지만 후반 5분 카이 하베르츠(첼시)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릴레이 골이 터졌다. 하베르츠에 이어 첼시에서 함께 뛰는 티모 베르너가 나섰다. 베르너는 후반 25분 두 번째 골을 넣었고, 후반 28분 세 번째 골까지 만들었다.

    후반 38분에는 자말 무시알라가 쐐기골을 기록했다. 무시알라의 나이는 18세227일. 독일 역대 최연소 2위 A매치 골이었다. 1위는 1910년 4월 스위스전에서 17세241일의 나이로 A매치 데뷔골을 넣은 마리우스 힐러다.

    선제골의 주인공 하베르츠는 "월드컵 예선을 통과하는 것이 중요했다. 유로 이후 실망스러웠지만, 다시 자격을 얻었다"면서 "우리 목표는 월드컵 우승이다. 독일을 위해 뛸 때 목표는 항상 타이틀을 따는 것이다. 아직 갈 길이 멀다.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