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9월은 조영욱의 달' K리그 최연소 이달의 선수

뉴스듣기


축구

    '9월은 조영욱의 달' K리그 최연소 이달의 선수

    뉴스듣기
    K리그 9월의 선수 조영욱.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K리그 9월의 선수 조영욱.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조영욱(22, FC서울)이 K리그 역대 최연소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조영욱이 9월 'EA 이달의 선수상'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서울 소속으로는 지난 3월 기성용에 이은 두 번째 수상. 특히 2019년 6월 조재완(강원FC)를 넘어 역대 최연소 이달의 선수를 거머쥐었다.

    이달의 선수상은 한 달 동안 열린 K리그1 모든 경기 MOM, 베스트일레븐, 라운드 MVP에 선정된 선수들 중 연맹 TSG 기술위원회 투표(60%)로 후보군을 결정한다. 이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한 팬 투표(25%)와 FIFA 온라인 4 유저 투표(15%)를 합산해 수상자를 가른다. 9월은 K리그1 29~32라운드를 대상으로 했고, 순연 경기는 제외했다.

    조영욱은 4경기에서 3골을 터뜨리며 9월의 선수로 뽑혔다. 32라운드 수원 삼성과 슈퍼매치에서는 선제골을 넣고, 페널티킥을 얻어내는 등 라운드 MVP를 차지하기도 했다.

    연맹 TSG 기술위원회 투표에서 33%의 지지를 얻은 조영욱은 세징야(대구FC), 이창민(제주 유나이티드), 백승호(전북 현대)와 함께 후보에 올랐다. 팬 투표와 FIFA 온라인 4 유저 투표 1위는 백승호가 휩쓸었지만, 조영욱은 기술위원회 투표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어 9월의 선수로 선정됐다.

    조영욱은 트로피와 함께 시즌 종료까지 '이달의 선수' 문구가 새겨친 패치를 유니폼에 부착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