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어느덧 10년…'쇼미10'이 보여줄 '근본'

뉴스듣기


방송

    [현장EN:]어느덧 10년…'쇼미10'이 보여줄 '근본'

    뉴스듣기

    엠넷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10주년에 열 번째 시즌
    부제 '디 오리지널'에서 알 수 있듯 어느 때보다 '정통성' 강조
    힙합의 현재와 미래 아우르는 프로듀서진 섭외
    자이언티-슬롬, 그레이-마이노, 개코-코드쿤스트, 염따-토일 참여
    역대 가장 많은 2만 7천 명 지원해 인기 실감
    출연자 검증 관해서는 "확인할 수 있는 부분에 한계 있어" 어려움 토로

    1일 밤 시작하는 엠넷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10'. 엠넷 제공1일 밤 시작하는 엠넷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10'. 엠넷 제공국내 최장수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가 열 번째 시즌으로 돌아왔다. 2012년 시작했으니 올해 햇수로 10년째를 맞았다. 한국 힙합신의 역사와 함께해 온 정통성과 맥락이 있는 만큼 이번 시즌 10은 어느 때보다 '오리지널리티'를 강조하겠다는 게 제작진 설명이다.

    1일 오전 11시, '쇼미더머니10'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MC 지조가 진행한 이날 행사에는 최효진 CP, 박소정 PD와 자이언티-슬롬, 그레이-마이노(송민호), 개코-코드쿤스트, 염따-토일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쇼미더머니'는 매 시즌 스타 프로듀서가 참여하는 것은 물론 실력 있는 힙합 뮤지션들이 인상적인 무대를 남겨 오랫동안 사랑받았다. 이번 시즌에는 2만 7천여 명이 지원해 역대 최다 기록을 새로 썼다.

    최효진 CP는 "'쇼미더머니'가 10년 동안 가져온 역사와 정통성이 있기 때문에 오리지널리티에 가장 집중하는 게 좋지 않을까"라며 "10년 맞아서 '쇼미더머니'의 과거-현재-미래를 응축한 시즌이다. 쇼미가 다져온 히스토리를 공고히 하는 디지털 콘텐츠 등 여러 가지를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그중 하나가 티빙과 합작한 힙합 시트콤 토크 쇼 '이머전시'다.

    최 CP는 "현재 힙합신에 있는 래퍼들의 진면목이랄까. 신구 래퍼들이 모여서 재미있는 시즌을 꾸릴 것"이라며 "좋은 음악 들으면서 귀 호강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왼쪽부터 '쇼미더머니' 최효진 CP, 박소정 PD. 엠넷 제공왼쪽부터 '쇼미더머니' 최효진 CP, 박소정 PD. 엠넷 제공'쇼미더머니10' 프로듀서진은 래퍼와 비트 메이커 한 명씩 두 명으로 이루어진 네 팀으로 구성됐다. 박소정 PD는 "힙합신의 현재와 미래를 아우를 수 있는 프로듀서분들 섭외하려고 가장 공들였다"라며 그레이, 코쿤, 그레이, 자이언티를 '쇼미와 역사를 함께한 분들'이라고, 슬롬, 마이노, 염따, 토일을 '새롭게 합류한 분들'이라고 소개했다.

    박 PD는 "저희와 결을 같이한 분들과 새로운 프로듀서들이 조합을 이뤄 진행했을 때 되게 큰 시너지가 날 거 같다고 생각했다. 많은 분들이 '역대급 조합'이라고 말해주시고, 이분들의 만남만으로 기대감이 높은 것 같아서 저희도 녹화 진행하며 분위기가 너무 좋다"라고 귀띔했다.

    각자 팀의 특징에 관해 묻자, '티슬라' 팀의 자이언티는 "저희는 항상 같이 작업해왔고 합이 좋고 창작 자체를 즐기기 때문에, 새로운 조합으로 곡을 만들 수 있다는 게 좋다. 개인적으로 저는 경쟁 자체를 즐기는 것 같다. 작년에 나왔는데 올해 또 끌려서 싸움판에 끼어들게 됐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레이노마' 팀 그레이는 "누가 오실지에 따라서 맞춤형으로 제작이 가능하다. 마이노는 무대 경험이 엄청 많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래퍼들의 무대를 업그레이드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제 인생이 서바이벌이었다"라고 운을 뗀 마이노는 "서바이벌로 컸던 사람이라 자신 있다"라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쇼미더머니10' 프로듀서로 출연하는 염따, 토일, 개코, 코드쿤스트, 그레이, 마이노, 자이언티, 슬롬. 엠넷 제공왼쪽부터 '쇼미더머니10' 프로듀서로 출연하는 염따, 토일, 개코, 코드쿤스트, 그레이, 마이노, 자이언티, 슬롬. 엠넷 제공
    '코코' 팀 개코는 "(저희만의) 차별점은 같은 팀이 된 래퍼들이 만들어주는 것 같다. 저희는 그 부분이 굉장히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코트쿤스트는 "의욕적이고 순수한 친구들이 많다. 없던 창작욕이 깨어나고 있다. 서로 창작력을 건드려가며 그동안 없었던 무언가를 만들어가는 게 좋다"라고 전했다.

    '토나와염' 염따는 "'쇼미더머니'에 나온 만큼 어떻게든 닥치는 대로 돈을 벌어서 나갈 생각이다. 래퍼들이 원하는 유명세와, 돈. 그거 보고 온 거지 않나. 그 두 개, 저희도 가져갈 것"이라고 말했다.

    '쇼미더머니'는 여러 시즌을 거치는 동안,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거나 범죄 사실이 드러나는 등 출연진 자질 문제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출연자 검증을 어떻게 했는지 묻자 최 CP는 "참가자를 많이 만나 뵙고 주변분들하고도 얘기하면서 심층 인터뷰를 하고, 여러 단계로 검증을 진행하고 있지만 대화나 발언에 집중돼 있다 보니 확인할 수 있는 부분엔 한계가 있어서 어려움이 있다. 시청자분들이 프로그램을 애정 어린 눈으로 봐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당부했다.

    엠넷 '쇼미더머니10'은 오늘(1일) 밤 11시에 첫 회를 방송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