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로잘린, 레슨비 논란 사과 "철없고 경솔한 언행, 죄송"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로잘린, 레슨비 논란 사과 "철없고 경솔한 언행, 죄송"

    뉴스듣기
    댄서 로잘린. 로잘린 인스타그램댄서 로잘린. 로잘린 인스타그램엠넷 여성 댄스 크루 서바이벌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댄스 크루 '원트' 멤버 로잘린이 자신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을 사과했다.

    로잘린은 1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먼저 저의 철없고 경솔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당사자 학생과 학부모님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모든 이유를 불문하고 레슨비를 받고 레슨을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던 점과 미숙했던 상황 대처에 대한 저의 행동을 진심으로 반성하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후 학생과 학부모님을 만나 뵙고 저의 반성하는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전액 환불을 해드렸습니다.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협찬 물품을 제대로 반납하지 않았다는 복수의 문제제기에 관해서는 "광고대행사와 2019년 이미 업무처리가 완료된 일인데 뜻하지 않게 갑자기 기사화가 되어 저와 대행사 모두 당황스러운 입장이며 다시 한번 죄송스러울 뿐"이라고 해명했다.

    로잘린은 "이번 일련의 일들을 통해 저 자신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신중히 행동하고 신경 쓰겠습니다. 다시 한번 제가 상처를 드렸던 학생과 학부모님께 죄송하고 저를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최근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연자인 로잘린의 과거 언행에 대한 폭로 글이 잇따라 등장했다. 레슨비를 환불받지 못하고 오랜 시간이 흘렀다고 한 첫 폭로자 A씨 외에도 약속한 시간과 내용으로 레슨을 하지 않아 피해를 봤다는 주장이 나왔고, 협찬 물품을 제때 반납하지 않거나 협찬 목적으로 물품을 받아놓고 홍보 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