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가혹행위 은폐시도…현실판 'D.P' 헌병대장 고발합니다"[이슈시개]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경기도 한 사단 헌병대장이 수차례 가혹행위를 당한 피해 사병을 불러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헌병대장은 자해 시도를 한 피해 사병에게 '너의 잘못도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경기도 모 사단 헌병대장 실태 고발'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A씨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가혹행위를 당한 피해 병사가 있었다"며 "해당 병사는 수술한 발목을 폭행당하고 락스가 든 분무기를 얼굴 또는 입에 분사당하는 등 부대 내 악성 부조리를 지휘계통에 보고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하지만 헌병대장은 해당 피해자 인원을 불러놓고 '헌병대는 이미지가 중요한데, 이런 사건이 헌병대에서 나왔다면 어떻게 보겠느냐', '형사처벌 쪽으로만 생각하지 말고 징계는 줄 수 있으니 좋게 끝내보도록 하자', '이런 사건이 밝혀지면 내 진급은 어떻겠냐'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피해자 부모가 헌병대장과 통화하면서 '사건을 덮으려는 것 아니냐'고 항의하니 그제야 헌병대장은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며 "그 뒤, 그 인원을 다시 불러 '사건을 덮으려고 했었다', '큰 사안이 아니라 생각했다. 일단 사건은 진행 시키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이후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됐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헌병대장은 자해 및 정신과 상담을 받은 피해 사병에게 "자해를 한 건 너의 잘못도 있다", "군인은 국가의 몸이고 국가의 것이니 자해를 하면 군법에 어긋난다" 등의 취지로 말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A씨는 "사건 가해자가 적법한 절차대로 조사 및 징계를 받았고 이미 전역을 하여 검찰청으로 이송된 상태"라며 "하지만 해당 피해자 인원은 지금도 당시 지휘관의 은폐시도와 언행을 떠올리며 눈치를 보며 힘겹게 군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사단 헌병대의 간부와 병사들은 헌병이란 병과에 굉장한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임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잘못된 지휘관 때문에 부대에 대한, 더 나아가 군인으로써의 자부심을 잃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해당 사단 측은 "부대는 관련사안 인지 즉시 해당 간부를 직무 배제하고 타부대로 분리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이번 사안에 대해 군단 차원에서 감찰 조사 결과 일부 사실로 확인돼 상급부대에서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법규 및 절차에 의거해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