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AZ "미국 임상시험서 백신효과 74%…고령층 83.5%"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황진환 기자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황진환 기자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미국 임상시험에서 74%의 예방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미국과 칠레, 페루에서 2만 6천명 이상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한 결과 코로나19 백신이 74%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층에서는 83.5%의 백신 효과를 보였다. 이번 임상시험 결과는 뉴잉글랜드 의학 저널에 게재됐다.
     
    임상시험 당시 백신을 접종한 1만 7600명 중 중증이나 심각한 증상을 보인 사람은 없었던 반면, 위약을 투여한 8500명 가운데 8명은 중증을 보였다. 또 위약을 맞은 그룹에서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드물게 발생하는 부작용인 혈소판 감소증과 혈전증이 나타난 사례는 없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7월 말 '긴급사용 승인'이 아닌 FDA(식품의약국)의 '완전한 사용 승인'을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미국에서 완전 사용 승인을 받은 백신은 화이자가 유일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