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 한자리에…"가계부채 최대한 억제"

경제정책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 한자리에…"가계부채 최대한 억제"

    홍남기 부총리, 이주열 한은 총재, 고승범 금융위원장, 정은보 금감원장 '거시경제금융회의'서 회동

    3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고승범(왼쪽부터) 금융위원장과 홍남기 부총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정은보 금감원장이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앞서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재부 제공3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고승범(왼쪽부터) 금융위원장과 홍남기 부총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정은보 금감원장이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앞서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고승범 금융위원장 그리고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30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함께했다.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 4명이 한자리에 모이기는 지난 2월 이후 7개월여 만이다.

    30일 회의는 최근 국내외 경제·금융 상황과 함께 주요 대내외 리스크 요인, 가계부채 현황 등을 점검하고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홍남기 부총리는 가계부채 대응 방향과 관련해 "무엇보다 가계부채 증가세를 최대한 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확대된 유동성 등으로 빠르게 증가한 가계부채가 우리 경제의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그러면서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들은 상환 능력 범위 안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향성을 폭넓게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가계부채 관리 방안은 다음 달 중 확정·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홍 부총리는 "과거 IMF 외환 위기나 글로벌 금융 위기 때와는 달리 이번 코로나 위기 시에는 우리나라 대외 부문이 큰 흔들림 없이 유지·관리되면서 안전판 역할을 수행해 왔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다만 "글로벌 공급병목 해소 지연 가능성은 물론 최근 미국 부채한도 협상 및 테이퍼링 경계감 등에 따라 국내외 금리가 상승하고 주식·외환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 등 앞으로 이러한 대외리스크가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고 우려했다.

    또한, 홍 부총리는 "대내적으로도 불균등 회복에 따른 격차 확대, 취약계층 및 한계기업 기초체력 약화, 부동산·가계부채 등 유동성 확대에 따른 문제가 경제 회복 과정을 불안정하게 하지 않도록 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의 당면 과제로 코로나 위기 극복과 탈출, 정상 성장 궤도로 복귀, 성장 경로 자체 업그레이드(잠재성장률 제고)를 꼽았다.

    "이를 위해 거시·금융정책 당국의 일치된 합심 노력과 거시금융정책 자체의 상호 보완적 조합·운용이 기본 토대가 되어야 함은 자명하다"고 홍 부총리는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와 관련해 "앞으로도 거시경제·재정·통화·금융당국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서로 더욱 긴밀하게 소통하고 일사불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