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대장동 특혜 의혹' 수사팀 보강 검토

뉴스듣기


법조

    검찰, '대장동 특혜 의혹' 수사팀 보강 검토

    뉴스듣기
    핵심요약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이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수사팀 보강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이날 대검이 국민의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관련자들을 고발한 사건도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하면서 수사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팀 보강을 검토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전망이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대장동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경제범죄형사부(유경필 부장검사)를 중심으로 전국 청에서 3~4명의 검사를 보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구체적인 검사 파견 규모나 특별·전담 등 수사팀 형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범죄형사부에는 대장동 사건의 핵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의 고문을 맡았던 권순일 전 대법관의 사후수뢰 의혹과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의혹 등 고발건이 배당돼 있다.
       
    이날 대검찰청이 국민의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9명을 이번 의혹과 관련해 고발한 사건도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하면서, 수사범위는 대장동 특혜 의혹 전반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화천대유 ·천화동인 관계자 8인에 대해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화천대유 ·천화동인 관계자 8인에 대해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다만 검찰에 고발이 접수되고 배당이 완료된 지 수일이 흘렀는데도 이제야 수사팀 구성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검찰의 수사의지가 약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통상적으로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사건에서 검찰은 관련자 잠적·도주나 증거인멸 우려 등을 근거로 신속하게 특별수사팀 등을 꾸리고 강제수사에 착수해왔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경찰 등으로 수사가능 기관이 나뉘면서 책임 주체를 따지느라 수사 초기 골든타임을 허비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