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화천대유 이성문 대표 사임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화천대유 이성문 대표 사임

    뉴스듣기
    2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2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이성문(54) 대표가 사임한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이 대표는 이날 CBS노컷뉴스에 "저는 이제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상태"라며 "회사를 대표해 이야기를 드릴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의 사임에는 화천대유가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에게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지급한 사실이 언론 보도로 알려진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화천대유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대주주로 있는 특수목적법인 '성남의뜰'의 자산관리 및 지분 참여 회사다. 지분은 1%이지만 개발 이익은 과도하게 가져가면서 '특혜' 의혹이 일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그러자 이 대표는 "사업을 하면서 공무원이나 정치인과 결탁해 부정한 행위를 한 건 단 하나도 없다", "저희는 사업을 하는 회사일뿐이고 정치와는 무관하다" 등 결백을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이날 시민단체에서 고발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국회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 수수 의혹' 등을 경기남부청에 배당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