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신규 확진 842명…월요일 기준 최다

뉴스듣기


서울

    서울 신규 확진 842명…월요일 기준 최다

    뉴스듣기
    지난 27일 서울 구로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지난 27일 서울 구로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28일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800명대 중반으로 올라섰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역대 월요일 최다 기록인 842명으로 전날778명보다 64명 많고, 1주 전 676명보다는 166명 많았다.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25일 0시 기준 1222명이 새로 확진되며 발생 이후 최다를 기록한 뒤 700~900명대 수준으로 나오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확진자가 180명(21.4%)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44명(17.1%), 30대 133명(15.8%), 10대 100명(11.9%), 50대 94명(11.2%), 60대 84명(9.9%) 등의 순이었다.
    지난 25일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지난 25일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주요 집단감염으로는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20명,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 관련 9명, 중구 중부시장 관련 6명, 금천구 직장 관련 3명, 동대문구 노래연습실 관련 2명 등이 파악됐다.

    금천구 직장에서는 추석 연휴 중인 지난 22일 종사자 1명이 처음 확진된 뒤, 동료 종사자와 가족 등으로 전파돼 관련 확진자는 13명으로 늘었다.

    역학조사에서 해당 시설 종사자들은 장시간 근거리에서 근무하며, 함께 식사할 때 마스크 착용이 어려워 전파된 것으로 파악됐다.

    동대문구 노래 연습실의 경우 지난 17일 방문자 1명이 처음 확진된 뒤, 관련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었다.

    역학조사에서 해당 시설은 지하에 위치해 자연 환기가 어려웠으며, 별도의 환기시설이 없는 밀폐된 환경에서 다수의 방문자가 노래 등을 하며 거리두기가 어려웠던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에서는 이날  0시 기준 1차 접종은 722만 8337명(76%), 2차 접종은 444만 2337명(46.7%)이 완료했다.

    감염병전담병원은 22개소 총 2160병상 가운데 1741개가 사용 중이며, 가동률은 80.6%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