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근 5년간 개 물림 사고 1만 1천건 발생…하루 평균 6건

뉴스듣기


전남

    최근 5년간 개 물림 사고 1만 1천건 발생…하루 평균 6건

    뉴스듣기

    전남 708건, 경기·서울·경북·충남 이어 5번째

    최근 5년간 전국에서 하루 평균 6건의 개 물림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의하는 윤재갑 의원. 윤재갑 의원실 제공질의하는 윤재갑 의원. 윤재갑 의원실 제공
    2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해남·완도·진도)이 농식품부와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총 1만 1152건의 개 물림 사고가 발생했다.
     
    개 물림 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한 지역은 경기도로 2909건이며 서울 961건, 경북 921건, 충남 821건, 전남 708건 순으로 집계됐다.
     
    개 물림 사고는 주로 목줄 미착용이나 문단속 미비 등 보호자의 관리 부실로 발생했다.
     
    응급실 진료가 필요한 '잠재응급' 이상 환자가 97.7%(1만 893명)였으며 의식장애, 호흡곤란, 심정지 등 심각한 중증외상환자도 20.9%(2339명)에 달했다.
     
    정부는 도사견, 로트와일러 등 일부 품종을 맹견으로 규정하고 입마개 착용 규정과 출입 금지시설을 지정하고 있으나 맹견 규정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윤재갑 국회의원은 "맹견에 의한 인명사고 방지를 위해 법과 제도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