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책금융기관장 만난 고승범, '정책금융 재원' 취약층에 더 집중

뉴스듣기


경제정책

    정책금융기관장 만난 고승범, '정책금융 재원' 취약층에 더 집중

    뉴스듣기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진행된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등 정책금융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정책모기지 운영,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논의했다. 금융위원회 제공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진행된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등 정책금융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정책모기지 운영,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논의했다. 금융위원회 제공금융당국과 정책금융기관이 가계부채 관리 강화를 위해 정책금융 재원을 취약계층에 더 지원하는 방향으로 배분방안을 다양하게 검토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 방침과 부작용에 대한 보완방안 등을 논의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8일 8개 정책금융기관 기관장과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열었다.

    고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등 취약부문 지원 △가계부채와 자산가격 상승 등 금융불균형의 엄격한 관리 시작 △시장심리가 안정된 부문에 대한 시장기능 복원 △금융발전과 경제성장을 정책과제로 꼽았다.

    이날 간담회에서 고 위원장과 기관장들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질서 있는 정상화(orderly exit)'를 위해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처를 추가 연장하되 잠재 부실과 상환부담 가중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보완방안과 각 기관의 역할을 논의했다.

    한국자산관리공사와 신용회복위원회는 각각 중소법인 부실채권 인수와 채무조정 지원 확대를 통해 잠재적 부실이 우려되는 부분에 대한 지원을 빠르게 추진하기 위해 구체적인 일정·계획을 신속하게 마련하기로 했다.

    산업은행 회장, 기업은행장,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유동성 4조원(기존 1.5조원, 신규 2.5조원)이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기존 프로그램을 최대한 집행하면서 한도가 소진되면 신규 프로그램이 집행되도록 준비해, 정상화 과정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대화를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다섯번째부터 고승범 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 행장, 윤종원 중소기업은행 행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대화를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다섯번째부터 고승범 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수출입은행 행장, 윤종원 중소기업은행 행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구체적으로는 산업은행이 '재무안정동행기', '힘내라 대한민국 프로그램(신규)'을 통해 2조 원을 공급할 예정이다. 기업은행도 '코로나19 연착륙지원', '해내리 대출(신규)'을 통해 1조 원을 지원한다. 신용보증금고는 약 1조 원(밸류업, 코로나19 특별보증) 을 공급하기로 했다.

    고 위원장은 특히 햇살론 등 정책 서민금융서금원은 앞으로도 지속 확대 공급하여,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안전판' 기능을 두텁게 보강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고 위원장은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것을 발판으로 가계부채가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훼손하지 않도록 총량·질·증가속도를 엄격히 관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엄격한 가계부채 관리 기조에 맞춰 주택금융공사는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지원과 가계부채 관리 목표를 모두 달성하기 위해 정책모기지 재원 배분과 주택금융 지원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키로 했다.

    예금보험공사는 가계부채 관리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차등보험료율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가계부채 관리와 조화를 이루도록 주택금융 자원을 서민 등 취약계층에 더 집중하고 적격대출 등 일반 대출은 배분을 줄이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