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승범 "가장 큰 리스크는 가계부채…강도높은 대응할 것"

뉴스듣기


경제정책

    고승범 "가장 큰 리스크는 가계부채…강도높은 대응할 것"

    뉴스듣기

    총량 관리의 시계, 내년까지 확장할 것

    고승범 금융위원장. 연합뉴스고승범 금융위원장. 연합뉴스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7일 "취약계층에 대한 확고한 지원이라는 '안전판'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금융시장의 가장 큰 잠재 리스크인 가계부채에 대해 강도높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은행회관에서 열린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직면한 가계부채 문제가 오랜 기간 누적, 확대되어 왔다면서 "그 관성을 되돌리는 과정이 불편하고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지만 일관된 정책의지를 가지고 선제적으로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총량 관리의 시계(視界)를 내년 이후까지 확장하고,대책의 효과가 나타날 때까지 강도 높은 조치들을 지속적・단계적으로 시행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가계부채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고 위원장은 "지금 자신의 상환능력을 초과하는 대출을 받아 변동성이 큰 자산에 무리하게 투자하는 것은 자칫 '밀물이 들어오는데 갯벌로 들어가는 상황'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대출 결정에 있어 가장 중요한 기준은 앞으로 상황이 변하더라도 본인이 대출을 감당하고,안정적으로 상환할 수 있느냐가 돼야 한다"면서, "10월 중 정부가 발표한 가계부채 대책의 핵심도 상환능력 평가의 실효성 제고에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고 위원장은 국내외 금융시장의 리스크가 확산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그는 "미국은 지난주 FOMC 회의에서 연내 테이퍼링 추진을 사실상 공식화하였고, 중국은 부동산 시장에 대한 강도 높은 규제를 추진하면서 헝다 그룹의 파산우려가 대두되는 등 글로벌 금융․자산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규모 개방경제인 우리나라로서는 이러한 대외환경의 급격한 변화가 가져올 경제 및 금융시장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대응하면서, 과도한 가계부채 및 부동산 등 자산시장 과열도 더 악화되기 전에 선제적으로 제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또 "이 과정에서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동시에 차질없이 수행해야 하는 다층적인 과제가 놓여있다"면서 "정책 금융기관 등을 통해 취약계층 지원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안도 추가로 발굴・추진하는 등 코로나19 팬데믹이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