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 총리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 부스터샷 곧 시작"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 총리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 부스터샷 곧 시작"

    뉴스듣기
    핵심요약

    "부스터샷 계획 포함된 구체적인 4분기 접종계획 내일 보고"
    일일 확진자 3천 명 추석명절 대이동의 여파에 "참 무섭다"
    "확산세 차단에 모든 역량 집중"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김부겸 국무총리는 "백신접종 대상을 청소년과 임신부 까지 확대하고, 60세 이상 고령층, 의료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부터  '추가접종', 이른바 '부스터샷'을 곧 시작하겠다"고 26일 알렸다.

    김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10월 초부터 1·2차 접종 간격을 단축해, 예방접종 완료율을 더욱더 높여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구체적인 4분기 접종계획은 오늘 중대본 논의를 거쳐, 내일 질병청에서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고 했다.
     
    김 총리는 "백신의 공급은 충분한 상황"이라며 "정부를 믿고 국민들께서 한분이 라도 더 접종에 참여해 주신다면, 바이러스의 위협에서 좀 더 자유로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12세부터 17세까지 접종대상이 확대됨에 따라 학부모님들의 걱정이 크실 것"이라며 "혹시 모를 부작용이나 이상반응에 대한 대응체계, 국민들께서 걱정하지 않도록 하는 여러 가지 방안에 대해 충분히 정보를 제공하고, 관련 사항을 점검해 주실 것 당부드린다"고 질병청 등 정부에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 총리는 추석 연휴 이후 일일 확진자가 3천 명대를 기록하는 등 추석명절 대이동의 여파가 나타난 것에 대해 "참 무섭다"며 "어느 정도 예견은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 증가 폭과 속도로 볼 때 매우 엄중한 상황임이 분명하다"고 주의도 촉구했다.

    이어 김 총리는 "정부는 이번 주에 추석 연휴의 여파를 최소화하고, 일상회복에 한걸음 더 다가가기 위해 신속한 진단검사와 확산세 차단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들에게도 "이번 한 주 동안은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고향을 방문했거나 여행을 다녀오신
    분은, 일터나 생업에 복귀하기 전에 반드시 가까운 검사소를 찾아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