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혁신도시 임직원 30% '특공 먹튀'…입주 6일 뒤 퇴사도

뉴스듣기


경제정책

    혁신도시 임직원 30% '특공 먹튀'…입주 6일 뒤 퇴사도

    뉴스듣기
    울산혁신도시. 연합뉴스울산혁신도시. 연합뉴스혁신도시 이전기관 종사자 특별공급으로 아파트를 받은 공공기관 임직원 10명 중 3명은 분양받은 아파트에 살지 않고 해당 지역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국민의힘)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115곳으로부터 제출받은 '특별공급 수급자 거주·발령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지난 7월까지 특공 수분양자는 8318명으로 집계됐다.
     
    퇴직자 737명을 제외한 재직자 7581명 중 해당 혁신도시를 떠나 거주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인사 발령받은 인원은 2277명(30.0%)에 달했다.
     
    혁신도시 중 타지역 이주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경남 진주(38.7%), 전북 전주(34.9%), 울산(33.8%) 등의 순이었다.
     
    울산으로 이전한 근로복지공단은 특공 수혜자 144명 중 116명(80.6%)이 아파트를 분양받고 지역을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 음성군으로 이전한 한국소비자원의 경우 수혜자 4명 모두 다른 지역으로 자리를 옮기거나 인사 발령을 받았다.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75.2%), 전남 나주 한국농어촌공사(54.5%), 진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49.4%)과 한국토지주택공사(47.3%)도 타지역 이주율이 높았다.
     
    특히 특공으로 아파트를 분양받고 1년 이내 퇴직한 직원은 총 46명이었으며 이 중 16명은 6개월 내 퇴직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전력공사 A씨는 2014년 4월 25일 특공으로 아파트에 입주한 뒤 불과 6일이 지난 5월 1일 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중 기숙사를 운영하는 기관은 60곳이다. 기숙사에 입주한 직원 7769명 중 2175명(28.0%)이 특공 아파트 당첨자였다.
     
    혁신도시 특공 아파트 1만 5760가구 중 6564가구(41.6%)가 전매·매매됐고, 이에 따른 시세차익은 3984억원에 달했다.
     
    세종시 특별공급에 이어 혁신도시도 문제가 되고 있다. 세종시의 경우 특별공급이 10년 만에 폐지 수순을 밟고 있다. 혁신도시도 특별공급을 폐지해야 한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