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 긴급최고위 소집…화천대유 연루 의혹 '곽상도' 징계 논의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민의힘, 긴급최고위 소집…화천대유 연루 의혹 '곽상도' 징계 논의

    뉴스듣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박종민 기자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박종민 기자
    국민의힘은 26일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곽상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다. 곽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약 50억원에 달하는 퇴직금은 받았다는 사실이 이날 CBS노컷뉴스 보도([단독]국민의힘 곽상도子 '화천대유'로부터 50억 받았다')를 통해 드러나면서 후속 조치를 마련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지도부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오늘 오후 5시에 곽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를 위해 긴급 최고위가 잡혔다"며 "미국 방문 중인 이준석 대표도 줌(ZOOM)으로 접속해 회의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곽 의원의 아들은 지난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 후 지난 3월 퇴사하기 전까지 대리 직급으로 회사 내 보상팀에서 근무했다. 여권 유력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임하던 시절 화천대유가 대장동 일대 개발사업에 뛰어들면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퇴직금으로 50억원에 달하는 거액을 받은 사실이 확인되면서 곽 의원 연루설이 도마에 올랐다.
     
    지도부 내에선 곽 의원에 대한 징계로 최고 수위인 '제명'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내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곽 의원 본인은 억울하다고 할지 몰라도 대선을 앞두고 부동산 문제에 있어선 당이 단호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는 기류가 강하다"며 "탈당 후 의혹을 해명하는 형식으로 가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여권 내에서 논란에 된 화천대유 이슈가 야당으로 번지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해당 기사가 보도된 후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이 직접 작성한 입장문을 올렸다. 곽 의원의 아들은 "현역 국회의원의 자식으로 당연히 이러한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다만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 게임 속 '말'일 뿐"이라고 말했다.
     
    곽상도 페이스북 캡처곽상도 페이스북 캡처그러면서 "대학과 대학원 졸업 후 아버지(곽상도)께서 '김모씨가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는데 사람을 구한다고 하니 생각이 있으면 한번 알아보라' 고 하셨다"며 "이에 직접 문의했고 채용 절차에 따라 공고가 나면 공고를 통해 지원하라는 답을 받아 '화천대유'에 지원하였고, 면접을 본 후 2015년 6월경 입사했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퇴직금에 대해선 "2020년 6월 퇴직금을 포함해 5억원의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다"며 "2021년 3월 퇴사하기 전 50억원을 지급 받는 것으로 성과급 계약이 변경되었고, 원천징수 후 약 28억 원을 2021년 4월 30일경 제 계좌로 받았다. 모든 임직원들이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고, 구체적인 시점과 금액은 각 개인과 회사 간 체결한 내용이라 잘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